정의당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朴, '총리지명' "국민대표기관 국회 도발했다"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야3당 원내대표 회동 제안
박근혜 대통령의 총리 지명 강행은 국민과 국회에 대한 도발
 
박마리 기자 기사입력  2016/11/02 [10:50]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는 오늘(02) 국회 정론관에서 '대통령의 일방 총리지명관련 야3당 원내대표 긴급회동 제안' 기자회견을 진행하였다.

 

박근혜 대통령의 총리 지명 강행은 국민과 국회에 대한 도발

박 대통령의 오만한 총리 지명 대응을 위한 ‘야3당 원내대표 긴급회동’을 제안합니다.

 

오늘 박근혜 대통령이 새 총리후보로 참여정부 정책수석을 지낸 김병준 국민대 교수를 내정했습니다.

 

오늘 박 대통령의 총리 지명은 국민과 국회에 대한 용서할 수 없는 도발입니다. 각종 의혹에 대해 국민들에게 한번도 책임감 있는 반성과 사과를 한 적이 없는 대통령입니다. 그런 상황에서 총리 지명을 강행한 것은 국민들이 대통령에 대해 느끼고 있는 분노를 전혀 개의치 않겠다는 것입니다.

 

또한 일방적인 총리 지명은 국회에 대한 도발입니다. 대통령이 총리를 지명한다고 해도 야당이 다수를 점하고 있는 국회에서 야당의 동의 없이는 총리를 인준할 수 없는 것은 불문가지의 사실입니다. 이를 잘 알고 있을 대통령이 야당이 그동안 줄기차게 요구한 총체적 반성과 진실규명 요구에는 일언반구도 하지 않은 채 총리 지명을 강행한 것은 야당도 개의치 않겠다는 선전포고나 다름 없는 것입니다.
 
지금 대통령이 할 일은 총리를 교체하는 것이 아닙니다. 지금 박 대통령이 해야 할 일은 각종 의혹의 중심에 서 있는 대통령 본인에 대한 수사를 자진 요청하고 진실을 밝히는 일입니다. 또한 그 결과를 바탕으로 자신의 거취여부를 국민 앞에 밝힐 때입니다. 이미 밝혀진 것만 하더라도 박근혜 대통령은 그 직을 수행할 수 없을 정도로 심각한 상태입니다. 그런 상황에서 무슨 총리 지명 강행이라는 말입니까.

 

저는 대통령의 오만한 총리 지명 강행과 관련, 이를 국회에서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 야당들이 모여서 머리를 맞대고 의논하기 위해 ‘야3당 원내대표 긴급회동’을 제안합니다. 긴급회동을 통해 전혀 물러섬이나 반성 없이 국민과 국회를 능멸하고 있는 대통령의 행태에 대해 국회차원의 대응을 논의하고자 합니다.

 

더불어 정의당은 다시 한번 박 대통령에게 요구합니다. 지금은 총리를 임명할 때가 아니라 대통령의 거취를 스스로 결정할 때입니다. 대통령의 맹성과 결단을 촉구합니다.

 

3, 노회찬 원내대표 10:45
박근혜 대통령의 총리 지명 강행은 국민과 국회에 대한 도발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6/11/02 [10:50]  최종편집: ⓒ news300.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노회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김영주 "정부 구제역 백신 허위 발표 했다" / 김진혁 기자
김기춘 전 실장을 즉각 구속 수사하라 외3ㅣ한창민 / 오미정 기자
송영길 의원, "황교안 총리의 사드 배치 강행은 어리석은 일" / 황은경 기자
안철수, “삼성은 약탈적 경영이다. 삼성이 절 어쩔 건데요” / 송태경
민주당 박주민 의원,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위한 선거법 개정안 발의 / 조승일 기자
보훈병원, 노조 지부장과 이사장 '성과연봉제' 밀실합의로 시끌 / 조승일 기자
이재용 부회장 구속영장 발부는 지극히 당연한 결과ㅣ고용진 대변인 / 김나라 기자
[하태경] ‘조중혈맹’발언 거짓, 추가 확인 사항 발표 / 박마리 기자
국민의당 김영란법 시행령 개정 촉구ㅣ황주홍, 유성엽 의원 / 편집부
특검 수사 연장은 행정법상 기속행위, 황대행은 특검이 연장을 신청하면 받아들여야 하는 것이다. 외1ㅣ이재정 원내대변인 / 박마리 기자




http://www.blue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