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찰청, 고위간부 자녀 절반, '의경' "아빠하고 나하고" ?
자녀 입대 당시, 아버지 근무지역과 복무기관지역 겹쳐 의혹
 
김동수 보도국장 기사입력  2016/10/07 [09:25]

 장제원 의원, 경찰 총경이상 고위간부 자녀 52% 의무경찰 복무

- 자녀 입대 당시, 아버지 근무지역과 복무기관지역 겹쳐 의혹 -

 

김동수 보도국장

경찰청 총경 이상 고위간부 자녀 절반이 의무경찰 복무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경찰 고위 간부 아들 2명 중 1명이 의경으로 근무한다는 의미로 의경 복무비율이 비정상적으로 지나치게 높은 것으로 지적됐다.

 

특히 상당수 의경 복무 자녀는 입영 당시 아버지가 근무 중인 지역이 자신의 복무기관 지역으로 되는 연관성도 있어 특혜 의혹마저 낳고 있다.

 

6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장제원 의원(새누리당 부산 사상구)이 경찰청과 병무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군 복무중인 자녀를 둔 전국의 총경 이상 고위간부는 모두 79명이었는데 보충역 자녀 4명을 뺀 75명 가운데 39명의 자녀가 현재 의무경찰로 복무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경찰 고위 간부 자녀 52%가 의경으로 복무, 경쟁률이 불과 2 1이었다는 뜻으로 일반인의 경우 지난해 말 31,680명 지원에 1,200명을 선발, 경쟁률이 26.4 1로 나타났던 것에 비해 터무니없이 낮았다.

 

경쟁률이 이처럼 높은 이유는 의경의 경우 도심에서 생활하고 외출과 외박이 육군 현역병에 비해 많아 입대자들이 선호하기 때문이다.

 

또 상당수 의경 복무 자녀는 입영 당시 복무기관 지역이 아버지의 근무 지역과 연관성을 갖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실제 현재 A 치안감은 2015년 본청 국장 재직시절 자녀를 의경으로 보냈는데 자녀가 입영한 기관은 지척에 있는 서울지방경찰청이었으며 현재 경북청 과장으로 근무 중인 B 총경의 아들은 같은 지역에 있는 대구경찰서로 입대했다.

 

강원경찰청 소속 C 경찰서장의 자녀는 최초 복무기관이 동일 지역의 강릉경찰서였고 현재 경찰청 본청 과장으로 있는 D 총경의 아들도 서울에 있는 중랑경찰서 의경으로 처음 배치됐던 것으로 나타났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6/10/07 [09:25]  최종편집: ⓒ news300.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장제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김기춘 전 실장을 즉각 구속 수사하라 외3ㅣ한창민 / 오미정 기자
국제수준에 맞는 월남전투수당 90%배상,명예수당 6억원 일시지급하라!! / 강동진 기자
송영길 의원, "황교안 총리의 사드 배치 강행은 어리석은 일" / 황은경 기자
김희경 대변인, 국민의당의 이름으로 정권교체를 이뤄낼 것 / 박마리 기자
[상암동 DMC 롯데복합쇼핑몰 입점 저지 비상대책위원회] 백남환 의원(새누리당)의 '상암 DMC 롯데복합쇼핑몰 공사착공 및 입주 촉구 결의안'에 대한 입장 발표 / 편집부
임은정 검사, 무죄를 무죄라고 소신 굽히지 않았다 / 김태희 기자
윤재옥의원「공인탐정법」제정 법률안 대표발의 / 김동수 보도국장
2월 23일 황교안 권한대행, 노동당 제출 '특검 수사기간 연장 촉구서' 수령 거부 / 조승일 기자
[하태경] ‘조중혈맹’발언 거짓, 추가 확인 사항 발표 / 박마리 기자
공인노무사들, '뿔났다' '朴' 즉각 퇴진 '시국선언' / 조승일 기자
http://www.blue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