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소병훈 의원, “7회 이상 상습 음주위반자 5년간 3,463명”
 
김동수 보도국장 기사입력  2016/10/04 [13:33]

소병훈 의원, “7회 이상 상습 음주위반자 5년간 3,463명”

- 음주운전 하루 평균 2명 사망, 부상 130명 발생 -
- 음주운전 상습위반자 4회, 5회, 6회, 7회 이상 위반자 급증 -
- 사망뺑소니 분석, 20%가 음주운전으로 인한 도주 -

 

▲ 더민주 소병훈 의원    

지난 5년간(2011년~2015년) 총 132,585건의 음주운전 사고로 3,450명이 사망하고 236,343명이 부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음주운전 50건 당 사망자가 1.3명, 부상자가 89명이 발생한 셈이다.(하루 평균 사망자 2명, 부상자 130명 발생) 금년 6월까지도 189명이 사망하고 17,455명이 부상당하는 등 음주운전 사고 피해는 여전히 심각한 사회문제이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병훈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광주시 갑)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의하면, 그 동안 감소세에 있던 음주운전 사고부상자가 2015년 들어 증가했으며 3회 이상 상습운전자가 2011년 39,530명에서 2015년 44,986명으로 매년 지속인 증가세(13.8% 증가)를 나타내고 있다. (금년 8월까지 단속자도 30,381명이다.)

 

2011년 이후 5년간 음주운전 단속자(1,265,507명) 중 3회 이상 상습음주운전자(213,704명) 비율도 매년 증가했다. 2011년 15.4%, 2012년 16.0%, 2013년 16.7%, 2014년 17.8%, 2015년은 18.6%를 차지하고 있다.(금년 8월까지 19.3%로 매년 상승 중)


더욱 심각한 것은 4회, 5회, 6회, 7회 이상 음주운전자들이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이다. 최근 5년(2011년~2015년) 동안 증가율을 보면, 4회위반자 21.1% (8,925명→10,810명), 5회 위반자 38.2%(3,017명→4,171명), 6회 위반자 67.5%(929명→1,556명), 7회 이상 위반자가 84.2%(487명→897명)로 대폭 증가했다. 

 

지난 5년간 음주운전 상습운전자를 위반회수별로 보면, 3회 위반 136,376명, 4회 위반 49,754명, 5회 위반 17,860명, 6회 위반 6,251명, 7회 이상 위반자 3,463명으로 나타났다.

음주운전은 피해자 구호조치를 취하지 않는 뺑소니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아 피해를 키우는 경우가 많다. 경찰청에 의하면 금년도 1분기 사망뺑소니 분석결과 20.7%가 음주운전으로 인한 도주라고 밝혔다.
 
작년 말 기준, 음주교통사고 치사율이 전체 사고 치사율 대비 20%가 높게 나온 것도 음주운전의 위험성을 뒷받침하고 있다.

 

소병훈의원은 “삼진아웃제 시행이후에도 여전히 음주운전이 기승을 부리고 있고 작년기준 음주운전 재범율이 44.6%를 기록했다”고 전하며 “정부가 음주운전 규제에만 열을 올릴 것이 아니라 음주운전 사전예방 사회기본인프라 조성에 대한 범정부적인 통합근절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6/10/04 [13:33]  최종편집: ⓒ news300.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소병훈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김영주 "정부 구제역 백신 허위 발표 했다" / 김진혁 기자
김기춘 전 실장을 즉각 구속 수사하라 외3ㅣ한창민 / 오미정 기자
송영길 의원, "황교안 총리의 사드 배치 강행은 어리석은 일" / 황은경 기자
안철수, “삼성은 약탈적 경영이다. 삼성이 절 어쩔 건데요” / 송태경
민주당 박주민 의원,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위한 선거법 개정안 발의 / 조승일 기자
보훈병원, 노조 지부장과 이사장 '성과연봉제' 밀실합의로 시끌 / 조승일 기자
이재용 부회장 구속영장 발부는 지극히 당연한 결과ㅣ고용진 대변인 / 김나라 기자
[하태경] ‘조중혈맹’발언 거짓, 추가 확인 사항 발표 / 박마리 기자
국민의당 김영란법 시행령 개정 촉구ㅣ황주홍, 유성엽 의원 / 편집부
특검 수사 연장은 행정법상 기속행위, 황대행은 특검이 연장을 신청하면 받아들여야 하는 것이다. 외1ㅣ이재정 원내대변인 / 박마리 기자




http://www.blue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