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이지만' 조성희 작가, "신혜선 좋은 배우라는 믿음 만퍼센트. 양세종은 굉장히 똑똑한 배우”
글쓴이 : 김병화 날짜 : 2018.07.13 10:03



‘대세 남녀’ 신혜선-양세종의 만남으로 관심을 높이고 있는 SBS 새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의 조성희 작가가 신혜선-양세종을 향해 깊은 신뢰를 드러냈다.

‘기름진 멜로’의 후속으로 오는 23일 밤 10시 첫 방송될 하반기 로코 기대작 SBS 새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극본 조성희/연출 조수원/제작 본팩토리)(이하 ‘서른이지만’)는 열일곱에 코마에 빠져 서른이 돼 깨어난 ‘멘탈 피지컬 부조화女’(신혜선 분)와 세상과 단절하고 살아온 ‘차단男’(양세종 분), 이들이 펼치는 서른이지만 열일곱 같은 애틋하면서도 코믹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너의 목소리가 들려’를 연출한 조수원PD와 ‘그녀는 예뻤다’를 집필한 조성희 작가의 야심작.

특히 ‘서른이지만’은 지난 2015년 공전의 히트를 친 로코 ‘그녀는 예뻤다’를 집필한 조성희 작가의 3년만의 복귀작으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이에 대해 조성희 작가는 “오랜만에 하는 작품이라 걱정도 많지만 좋은 배우들, 좋은 스태프들과 함께하게 돼 설렌다”며 복귀 소감을 밝혔다.

이어 조성희 작가는 주연배우에 대해서도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극중 우서리 역을 맡은 신혜선에 대해 “어떤 캐릭터를 맡아도 그 인물처럼 보이게 연기해내는 좋은 배우란 믿음이 백 퍼센트를 넘어 만 퍼센트 정도 있었다. 사실 기획 단계부터 서리 역을 혜선 씨에게 제안하고 싶었는데 그 사이 ‘황금빛 내 인생’으로 워낙 국민적 인기를 얻고, 많은 곳에서 혜선 씨와 작업하고 싶어한다는 걸 알고 있던 터라 ‘혹시 제안했을 때 안 한다고 하면 어떡하지’ 혼자 엄청 조마조마했다”며 무한한 신뢰를 드러냈다.

실제로 조성희 작가와 신혜선은 ‘고교 처세왕’, ‘그녀는 예뻤다’ 이후 3번째 호흡. 이에 대해 “‘고교 처세왕’ 때 신인인데도 힘을 쫙 빼고 담백하게 연기하는 게 너무 좋았기 때문에 ‘그녀는 예뻤다’ 때도 무조건 같이 작업하고 싶었다. 그래서 당시 감독님께 꼭 같이하고 싶은 좋은 배우가 있다고 말씀드리고 혜선씨 쪽에 출연을 제안했었다”며 흥미진진한 비화를 꺼내 놓기도 했다.

양세종(공우진 역)에 대해서는 “양세종씨는 굉장히 궁금한 배우였다. ‘듀얼’에서 처음 보고 놀랐던 기억이 있다. 어떻게 저 나이에 저런 감정과 저런 눈빛을 보여줄 수 있는지 신기하기까지 했다. 첫 미팅 때 또 한 번 놀랐었다. 간단히 인사만 나누는 자리였는데도 스치듯 하는 말들에서 대본 속 의도와 캐릭터를 이미 너무나 정확히 파악하고 있다는 게 느껴졌다. 속으로 ‘굉장히 똑똑한 배우구나!’ 란 생각을 수없이 했던 것 같다. 그리고 무엇보다 내가 생각한 우진과 너무 닮아있어 꼭 함께하고 싶었는데 기꺼이 우진으로 와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유찬’ 역의 안효섭 캐스팅에 대해서도 “극중 찬이는 멘탈이 굉장히 건강하고 결이 예쁜 소년이다. 그래서 배우 자체가 그런 느낌을 가진 분이면 좋겠다는 바람이 컸다. 안효섭씨를 만났을 때 찬이가 가진 그 건강함이 고스란히 느껴져 느낌이 참 좋았다. 건강하고 결이 선한 사람이란 인상을 강하게 받았고, 사람을 기분 좋게 만드는 에너지가 찬이와 닮았다고 생각해 꼭 함께 하고 싶었다”며 큰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편 조성희 작가는 조수원 감독과의 첫 협업에 대해서도 소감을 밝혔다. 그는 “조수원 감독님 특유의 청량한 연출 분위기를 좋아한다. 이번에 함께 하게 돼 기쁘고 내 머릿속에만 있던 이야기들을 어떻게 멋지게 구현해주실지 기대된다”면서 “내가 갖지 못한 부분을 배우고 상호보완 해 좋은 시너지가 났으면 좋겠다”고 전해 ‘믿보작감’의 찰진 호흡을 기대케 했다.

끝으로 조성희 작가는 ‘서른이지만’을 기다리는 시청자들에게 시청 포인트를 직접 제시했다. 그는 “시청자 분들께서 ‘작은 것들이 같는 큰 힘에 대한 이야기’에 공감 해주셨으면 좋겠다”면서 “곳곳에 숨어있는 미스터리 요소들도 많다. 그 수수께끼들이 어떻게 풀려 가는지 어떤 연결고리들을 갖고 있는지도 흥미롭게 봐주시면 좋겠다”고 전해 ‘서른이지만’의 흥미진진한 스토리에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SBS 새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는 열일곱에 코마에 빠져 서른이 돼 깨어난 ‘멘탈 피지컬 부조화女’와 세상을 차단하고 살아온 ‘차단男’, 이들의 서른이지만 열일곱 같은 애틋하면서도 코믹한 로코로 ‘믿보작감’ 조수원PD와 조성희 작가의 야심작이다. ‘기름진 멜로’ 후속으로 오는 23일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본팩토리 제공 >


전체 122666 현재페이지 1 / 4089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22666 예산군자원봉사센터, 따뜻한 겨울나기를 위한 이불 지원 김병화 2018.11.12
122665 충남스마트쉼센터, 스마트폰 올바른 사용 습관 키운다 김병화 2018.11.12
122664 충남도립대 호텔조리제빵학과, 월드푸드 챔피언십 대학부문 ‘최우수’ 김병화 2018.11.12
122663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윤균상X김유정 케미 폭발 3차 티저 공개 김병화 2018.11.12
122662 안산시 반월중앙교회, 후원금 1천만 원 기탁 김병화 2018.11.12
122661 안산시 ㈜ 패널총판, 이웃돕기 후원품 기탁 김병화 2018.11.12
122660 안산시 성포도서관, ‘재테크 절대로 하지 마라’ 강연 김병화 2018.11.12
122659 안산시 단원어린이도서관, 태교에 대한 특강 마련 김병화 2018.11.12
122658 아산시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하반기 어린이 대상 건강인형극 개최 김병화 2018.11.12
122657 아산시 동아에스티 두리봉사단, 연탄봉사로 따듯한 겨울나기 기원 김병화 2018.11.12
122656 아산시 염치읍 자율방범대, 저소득 가정에 연탄지원 김병화 2018.11.12
122655 경기도, 맛있는 도자의 멋 선보인 ‘2018 G-세라믹페어’ 성료 김병화 2018.11.12
122654 경기도, 광교 도시텃밭 꼬마농부의 ‘친구들과 함께 김장하는 날’ 김병화 2018.11.12
122653 이재명 경기도지사, 도봉산포천연장선 정부예타 면제사업 후보 적극 검토 김병화 2018.11.12
122652 경기도 기업 38개사, ‘중국 국제수입박람회’서 4천여만 달러 규모 계약 추진 김병화 2018.11.12
122651 동두천시, 라이온스클럽과 산불조심 캠페인 전개 김병화 2018.11.12
122650 동두천시 보건소, 저소득층 암환자 의료비 연중 지원 김병화 2018.11.12
122649 동두천시 보건소, 초·중학교 교사 및 시청공무원 등 심폐소생술 교육 김병화 2018.11.12
122648 동두천시 보산동, 신임 6통장 위촉장 수여 김병화 2018.11.12
122647 동두천시 베러댄와플 보산점, 관내 소외계층 30가구에 따뜻한 와플 전달 김병화 2018.11.12
122646 동두천시 불현동, 동절기 에너지 소외계층 제로를 위한 발걸음 김병화 2018.11.12
122645 동두천시 송내동 우리동네 가족봉사단 환경정화활동 전개 김병화 2018.11.12
122644 동두천시 돈가스클럽,“행복한 돈가스”로 전달한 이웃 사랑 실천 김병화 2018.11.12
122643 동두천시 로컬드림봉사회, 소요 15통 경로당에 고소한 빵 전달 김병화 2018.11.12
122642 동두천시 소요동 새마을협의회, 맛있는 김장김치로 전달한 이웃사랑 김병화 2018.11.12
122641 동두천시 소요동과 로컬드림봉사회, 저소득 가정에 밑반찬 전달 김병화 2018.11.12
122640 의왕시, 2019년 친환경농자재 지원사업 신청하세요 김병화 2018.11.12
122639 의왕시, 제272차 안전점검의 날 캠페인 실시 김병화 2018.11.12
122638 의왕시, 고마워요! 고천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김병화 2018.11.12
122637 의왕백운밸리 롯데아울렛, 연내 본격 착수 나서 김병화 2018.11.1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4089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