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맨입으로는 아무것도 안 된다는 정세균 의장이 있는 한 의회민주주의를 되살릴 수 없다ㅣ김정재

편집부 | 입력 : 2016/09/27 [15:43]

새누리당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오늘(27) 국회 정론관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맨입으로는 아무것도 안 된다는 정세균 의장이 있는 한 의회민주주의를 되살릴 수 없다.

  정세균 의장과 더불어민주당의 날치기 폭거에 이은 의회민주주의 말살 행태가 개탄을 넘어 공포감까지 일게 하고 있다.

 

  이번 해임건의안 날치기 폭거는 국회파행과 정국혼란을 유도한 정세균 의장과 거대 야당의 교묘한 ‘의회민주주의 말살 기획극’임이 확인되었다.

 

  오늘도 국회의장과 야당은 이번 만행에 대해 한마디 사과나 조치도 없이 자신들 폭거를 정당화하며 야당끼리 ‘날치기 국정감사’까지 진행시키고 있다. 게다가 정 의장은 여당 의원들의 면담요구도 외면한 채 아무일도 없다는 듯이 태연하게 외부 특강일정에 나섰으며, 오는 29일에는 해외출장까지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본도 안 된 국회의장을 둔 현실이 참으로 안타깝고 억장이 무너진다.

 

  심지어, 국회를 정상화시키기 위해 목숨걸고 단식투쟁에 나선 이정현 대표에 대해 철저히 무관심한 태도로 일관하고 급기야 국민의 이름을 팔아 조롱거리로 만들기까지 하고 있다. 야당은 정치도의마저 상실한 반인륜적 공세를 펼치고 있다.

 

  국회운영은 교섭단체 원내대표 간의 합의가 원칙이다. 국회의장은 국회를 중립적으로 운영하도록 법적 의무가 부여된다. 이 모든 원칙을 무시한 정의장의 태도는 언제든 이번 사태와 똑같은 폭거를 반복하겠다는 협박정치를 선언했다.

 

  이렇게 대한민국의 의회민주주의가 무너지고 있는데, 집권당이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국정감사와 국회일정에 참여하는 것은 거대 야당의 만행을 인정하는 격이나 다름없다.

 

  ‘맨입으로는 안된다’는 정세균 의장으로 의회민주주의를 바로 세울 수 없다. 국회를 정상화시키고 의회민주주의를 살리는 길은 야당의 진정성 있는 사과와 정세균 의장의 즉각 사퇴뿐임을 다시 한 번 분명히 하는 바이다.

 

  정세균 의장은 작금의 사태에 책임지고 즉각 사퇴하기 바란다.

 

12. 김정재 원내대변인 (2016. 09. 27. 15:40)
(1) 맨입으로는 아무것도 안 된다는 정세균 의장이 있는 한 의회민주주의를 되살릴 수 없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김정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