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보다 큰 배꼽, 원가보다 비싼 농산물 유통이윤”

김진혁 기자 | 입력 : 2016/09/20 [08:37]

 - 고구마, 고랭지 무 등 유통과정에서 농가판매가격보다 비싼

    이윤 발생

 

서민 생활과 밀접한 일부 농축산물의 유통이윤이 농가판매가격(농가수취가)보다 더 높거나 이에 필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박완주 의원(더불어민주당·충남천안을)     ©김진혁 기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박완주 의원(더불어민주당·충남천안을)이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으로부터 제출받은 <국내 농축산물 유통 및 가격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통계로 관리하는 34개의 농축산물 유통 품목 중 농가판매가보다 높거나 이에 필적하는 유통이윤 발생 품목이 7개 품목(전체 항목 대비 21%)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4년 기준으로 고구마, 고랭지 무는 농가판매가보다 순수 유통이윤이 더 높았고, 고랭지 감자, 봄 감자, 양파, 고랭지 배추, 월동배추 순으로 농가판매가에 필적하는 유통이윤이 남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 대비 고랭지감자 12.8%p, 고구마는 12.3%p의 유통이윤이 상승했으며, 고랭지 무, 봄감자, 월동배추, 양파는 소비자가 중 유통과정이 차지하는 비중(직·간접비, 이윤)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고랭지 무, 고구마, 고랭지 배추, 월동배추는 소비자가격이 원가의 3배 이상이었으며, 양파는 소비자가격이 원가의 4.4배인 것으로 나타났다.

  

박완주 의원은 “농가판매가에 필적하는 유통이윤 문제가 국내산 농축산물의 가격경쟁력 하락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지적하며, “유통과정을 단축시키는 농축산물 직거래, 수요와 공급의 차이로 인한 가격변동 제어 수매비축 등 정부 정책이 더욱 확대되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박완주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