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이 대표의 연설, 국민의 안전문제에 대해서도 ‘남의 탓’으로 일관해ㅣ장정숙 원내대변인

오미정 기자 | 입력 : 2016/09/05 [14:12]

국민의당 장정숙 원내대변인은 오늘(05) 국회 정론관 오후 현안 브리핑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 국민의당 장정숙 원내대변인     ⓒ 오미정 기자

 

이정현 대표의 국회 교섭단체 대표발언

 
새누리당의 이정현 대표가 5일 국정연설에서, 국회의원의 회기 중 불체포 특권과 의정발언의 면책특권을 원천적으로 없애자고 하는 것은, 그릇된 발상이다. ‘국민을 위한’ 불체포 특권을 악용하고 법 취지를 짓밟은 악명 높은 원조(元祖)는, 다름 아닌, 정치자금 차떼기와 범법의 새누리의원을 감싸기 위한, ‘방탄 국회’였던 것을 온 국민이 생생히 기억하고 있다.

 

특히 면책특권에만 문제가 있는 것으로 주장하는 것도 적반하장(賊反荷杖)처럼 들린다. 바로 이대표의 새누리당이 적통(嫡統)을 잇고 있는 노태우정권의 천문학적인 액수의 비자금 폭로가 바로, 면책특권의 우산아래서 이루어진 역사적인 쾌거가 아닌가? 박계동 당시 의원도 면책특권이 없었더라면 불가능했던 발언이라고 말하고 있다. 이처럼 정치의 민주화, 투명화 과정에서, 그 보루였던 면책특권을 하루아침에 없애자고 하는 것은 집권여당의 편의주의적 발상이다.

 

이 대표는, 국민의 안전문제 대해서도 ‘남의 탓’으로 일관하고, 세월호등 대형안전사고에 대한 사과 한마디가 없이 공허한 소리만 나열한다. 현 정권은 행정안전부를 안전행정부로 이상한 개명까지 강행하면서, 안전을 앞세운다고 했다, 그런데, 이 정권의 여당대표는 임기 말에 접어드는 이 시점에, 마치 남의 일처럼, “원전사고, 열차사고, 지하철 사고, 대형 화재사고, 세월호 사고, 방산사고 그리고 집단 식중독과 가습기 살인 등 일어나지 말아야 될 대형 국민안전 사고가 났다”고 되풀이 하고 있다. 분노하는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가 아닐 수 없다.

 

이 대표가 다만, 김대중 정부시절에 사사건건 발목을 잡았던 새누리에 대해, “당시 국정에 협조하지 않았던 점을 사과한다.”고 한 대목을 평가하며, 그리고 헌법 개정에 관해 ‘학자들부터’라는 전제로 긍정적인 입장을 표명한 점을 주목한다.

 

13. 장정숙 원내대변인(2016. 09. 05. 14:10)
(1) 이 대표의 연설 국민의 안전문제 대해서도 ‘남의 탓’으로 일관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장정숙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