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문병호 전 의원, '손학규 퇴진을 요구하는 세력'은 '적폐세력과 야합'하겠다는 것

조승일 기자 | 입력 : 2019/04/23 [11:03]

오늘(23일) 국회 정론관에서 문병호 전 의원을 비롯한, 바른미래당 원외위원장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당내 손학규 대표 퇴진을 두고 손학규 대표 퇴진의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문병호 바른미래당 인천시당위원장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최근 바른계 최고위원들과 일부 안철수 계에서 거세지고 있는 손학규 당 대표에 대한 사퇴 요구를 '손학규 대표의 퇴진 이후 당권을 장악하고 차기 청선에서 적폐세력인 자유한국당과 야합'을 하겠다는 뜻으로 판단하고 있다"라며 손학규 대표 퇴진을 요구하는 세력을 향해 비판의 소리를 높였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