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민중당, '양진호' 전 회장, '사이버성범죄' 혐의로 추가 기소 촉구

조승일 기자 | 입력 : 2019/04/18 [13:24]

오늘(18일) 국회 정론관에서 민중당 여성·엄마, 인권위원회는 기자회견을 열고 전 한국미래기술 '양진호'회장을 '사이버성범죄' 혐의 추가 기소를 촉구했다.



이들은 "양진호 전 회장은 특수강간, 강요, 상습폭행,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대마관리법), 동물보호법 위반, 총포·도검·화약류 등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6개 혐의로 구속 기소되었다"라고 양진호의 죄명을 나열한 후 "검찰은 불법음란물 유통 주도 혐의에 대해서는 보관  수살르 한 뒤 추가 기소할 방침아라고 했다"라며 검찰의 양진호 사건 입장을 전했다.

 

민중당 손솔 인권위원회 위원장은 "디지털 포렌식이라 시간이 걸린다고 하지만 언제 기소할 지 알 수가 없다"라고 지적하고, "5월이면 양 전 회장의 법정 구속 만료시한"이라며 '이미 양 씨의 지시로 성범죄 동영상을 대량으로 유통했다'는 회사 직원의 증언이 있었고, 비밀리에 영상업로드 전문업체를 운영하면서 성범죄 영상 삭제요청을 받은 후 오히려 영상을 더 올렸다는 증언도 이어지고 있다"고 밝히며 양 전 회장의 구속기간 만료되기 전 '사이버성범죄' 혐의로 추가 기소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