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시민사회, 북미/남북 한반도 평화의 길목의 걸림돌이 될 'KR'연습 중단하라

조승일 기자 | 입력 : 2019/01/17 [09:23]

 


회견 참가자들은 "대규모 한미군사연습을 중단하는 것은 북한의 핵미사일 실험 중단과 함께 북미/남북 대화의 시작과 그 지속을 담보하는 핵심 요인"이라며 "2차 북미정상회담 등 북미/남북 대화가 본격화되는 이때야말로 상호 적대적인 군사연습을 전면 중단하고 공세전력의 후방 배치 또는 폐기 등 진전된 군사적 신뢰구축과 군축으로 나아가야할 때"라고 강조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키리졸브 연습은 대북선제공격과 전면전을 상정한 맞춤형 억제전략과 한미 작전계획 5015에 따라 이뤄지며, 그 안에는 북한 지휘부 축출, 핵무기/WMD 제거와 같은 초공세적인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며 남북, 북미 정상간 합의를 위배하고 있다고 짚었습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협정 동시 실현을 위해 공세적 전략과 작전계획, 공격적 한미연합군사연습 등을 폐기되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협정 동시 실현을 위해서는 북의 선도적인 비핵화 조치에 상응하여 미국도 제재해제와 종전선언 등의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다.

 

이 기자회견에는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과 '평화촛불추진위원회(88개 시민사회종교단체)'가 함께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