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두환 정권시절 'KAL858'기 사건 진실규명, 문재인 정권에 해결 촉구

조승일 기자 | 입력 : 2018/12/05 [12:48]

오늘(05일) 국회 정론관에서 KAL858기 가족회, KAL858기 사건 진상규명대책본부가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사건의 재조사를 촉구했다.

▲     © 편집부

 

참가자들은 묵념에 이어 성명을 발표하고 "최근 사고 발생 추정해역인 미얀마의 안다만 해상 일대에서 당시 폭파 항공기의 기체 추정 잔해물 발견 소식을 접했다"며 "이는 당시 탑승자 115명의 유해와 유품은 물론 기체 잔해 수색도 전혀 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드러난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족들은 또 "당시 사고의 주관 부처인 교통부는 사고조사에서 제외됐으며 옛 국가안전기획부와 외교부가 불과 열흘 동안 사고조사를 주도했다"며 "현 정부는 사고조사 미이행 경위와 공작 여부를 규명할 것"을 촉구했다.

 

참가자들은 또 "국토교통부는 이번 잔해 추정물 발견을 계기로 민관공동조사단을 구성해 사고해역의 수색과 조사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족들은 이어 "전 전 대통령이 기획한 당시 '무지개 공작'은 폭파사건을 활용해 그해 12월 13대 대선에서 노태우 전 대통령의 당선을 도왔다"고 주장하며 "정부의 진상조사위원회 구성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당시 전두환 정권은 기체 수색도 않고 선거를 위해 희생자 가족을 소복 차림으로 반공궐기대회에 동원했으며 이후 31년간 유족들은 한 서린 세월을 보내왔다"고 성토했다.

 

지난, 제13대 대통령 선거 하루 전인 12월 15일에는 김현희를 폭파범으로 체포했다며 전격 입국시켰다. 이후 1990년 사형선고를 받은 김현희는 그해 사면으로 풀려나 지난 31년간 KAL기 폭파사건은 미궁속에 빠져있었다.

 

이 기자회견은 민중당이 함께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