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 원내대표 출마선언

오미정 기자 | 입력 : 2018/11/29 [14:26]

오늘(29일) 국회 정론관에서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이 기자회견을 열어 "전투력과 지략의 리더십으로 원내대표직을 수행하겠다"며 출마를 선언했다.

▲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이 원내대표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 편집부

 

김영우 의원은 "3선의원으로서 지난 과거 정치에 책임이 있지만, 도망치기 싫었고 때를 기다린다는 것조차 부끄러웠다"며 "그래서 원내대표로 나서기로 결심했다"며 출마 이유를 밝혔다.

 

김 의원은 "이번 선거는 식상함과 새로움의 대결로, 또 그 나물에 그 밥' '한국당은 바뀌는 게 없다' 얘기를 듣는 순간 국민에게 문전박대 당할 것"이라면서 "제가 원내대표가 되면 의원들과 수시로 만나 소통하며 제대로 된 특위와 총선 정책,전략실, 미디어 콘텐츠 개발실을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또 주요 원내당직을 남녀 동수로 맞추겠다는 공약도 덧붙였다.

 

김 의원은, 전날 김학용 의원과 강석호 의원이 단일화를 한 것에 대해 "친소 관계에 의해 사적으로 단일화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국민이 보기에는 계파 대리전 아니냐는 생각을 떨칠 수 없다. 이것이 전당대회까지 이어진다면 한국당이 망하는 지름길"이라는 뜻을 밝혔다. 이어, "탈계파 선언을 하고 계파에 얽매이지 않기 위해 '정책, 비전, 노선 경쟁을 하자고 결심했다"라고 청사진을 그려냈다.

 

다른 후보측과의 단일화하자는 제안에 대해서는"지금으로서는 단일화를 전혀 생각하지 않고 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김영우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