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 강원랜드와 형제복지원 사건의 논평

오미정 기자 | 입력 : 2018/11/27 [11:38]

오늘 국회 정론관에서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오전 브리핑에서 강원랜드 인사비리와 부산 형제복지원 사건을 다뤘다.

▲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     © 편집부

 

이재정 대변인은 강원랜드 사건에 대하여 "점입가경인 강원랜드 인사비리, 한 치의 의혹 없는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라고 말하고 "강원랜드 인사비리의 실체가 갈수록 점입가경이다"라며 "강원랜드 인사비리 재판에 출석한 당시 강원랜드 인사팀장은 권선동 의원이 인사비리 명단을 전달했다는 말을 들었으며, 심지어 권선동 의원이 준 명단이 맞는지 되물어 확인하기까지 했다"고 말했으며,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은 지난 2014년 최흥집 전 강원랜드 사장의 지시 하에 권선동 의원과 염동렬 의원, 정문헌 전 의원에게 총 5천만 원을 건넸다는 진술까지 확보"했다며 언론보도를 전했다.

 

그러나, "봐주기 수사라는 국민적 지탄과 분노가 검찰로 향한지 오래이다"라고 말하면서도 수사 책임자였던 문무일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단 한마디도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면서도 "더불어민주당은 각종 인사비리에는 그 어떤 온정조차 남기지 않겠다. 철저하게 진상을 규명하여 다시는 잘못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민주당의 입장을 밝혔다.

 

이어 이 대변인은 형제복지원 사건을 대하는 문무일 검찰총장에 대하여는, "문무일 검찰총장의 형제복지원 사건 사과, 잘못된 과거사를 바로잡는 시발점이다"라고 평가하고 이어, "오늘 문무일 검찰총장은 형제복지원 사건 피해자를 직접 만나, 당시 수사와 재판과정에서 철저한 수사를 하지 못해 무죄판결을 받은 것에 대해 사과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형제복지원 사건은 당시 박정희 군사정권과 전두환 군사정권으로 이어가며, 권력으로 국민의 정신과 육체를 유린했던 최악의 인권유린 사건이라 평가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이재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