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문희상 국회의장, 파이잘 알-파예즈 요르단 상원의장 접견

조승일 기자 | 입력 : 2018/08/21 [11:15]

문희상 의장,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요르단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지 당부”

- 문 의장, 파이잘 알-파예즈(Faisal A. El-Fayez) 요르단 상원의장 예방 받아 -

 

▲ 문희상 국회의장, 파이잘 알-파예즈 요르단 상원의장 예방-접견     © 편집부


문희상 국회의장은 8월 13일(월) 오후 국회접견실에서 파이잘 알-파예즈(Faisal A. El-Fayez) 요르단 상원의장을 만나 양국 간 협력관계 증진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

 

문 의장은 먼저 작년 7월 우리 국회 측의 방한 요청을 수락해 한국을 방문한 알-파예즈 상원의장에게 환영인사를 전한 뒤, “한-요르단 양국이 1962년 수교 이래 55년 동안 우방국으로서 긴밀히 협력해 오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양국의 지속적인 경제협력 확대와 교류 활성화를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을 강조했다. 

 

이에 알-파예즈 상원의장은 “한-요르단 양국이 전략적 공조관계에 있는 만큼 향후 경제·철강·안보·관광·교육 등의 분야에서 보다 긴말한 협력이 이루어지길 기대한다”면서 “한국 기업이 요르단을 산업기반으로 삼아 요르단 이외의 국가로 나아가는 교두보로 삼길 바란다”고 전했다. 

 

또한 알-파예즈 상원의장은 시리아 난민문제에 대해서도 어려움을 호소하며 한국의 재정적 지원과 협력을 요청한 뒤, 내년 봄 문희상 국회의장의 요르단 공식초청 의사를 밝혔다. 

 

문 의장은 이어 “대규모 난민 유입으로 요르단과 주변국의 부담이 급증하고 있는 만큼 한국은 요르단의 난민 수용 문제 해결을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라면서 시리아 사태에 대해서도 “한국은 요르단과 마찬가지로 군사적 방법이 아닌 정치적 방법을 통해 문제가 조속히해결되어 시리아 국민들의 고통이 종식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한 문 의장은 “그동안 남북 간 일련의 회담 성과를 통해 한반도 평화가 정착되고 남북관계가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기초가 마련되고 있다”면서 “한국은 국제 사회와의 긴밀한 소통을 통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문 의장은 이날 저녁 알-파예즈 상원의장을 비롯한 요르단 방한단을 국회의장 공관으로 초청하여 환영 만찬을 갖는다.

 

이날 예방에는 우리 측에서는 한-요르단 의원친선협회장인 전혜숙 의원, 박찬대 의원(부회장), 김경진 의원(부회장), 최교일 의원(이사), 박수현 의장비서실장, 한공식 국회 입법차장 등이 참석했으며, 요르단 측에서는 하이데르 마흐무드(Haider Mahmoud) 상원 요-한 의원친선협회장 겸 문화 청소년 스포츠위원장, 와지흐 오웨이스(Wajih Owais) 상원 요-한 의원친선협회 회원, 라비하 다바스(Rabiha Dabbas)상원 노동․사회개발 위원회 위원, 이사 무라드(Issa Murad) 상원 외교위원회 위원, 아델 아다일레(Adel Adaileh) 주한요르단대사 등이 함께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