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민중당, 6.13 지방선거 승리대회 성황리 마쳐

조승일 기자 | 입력 : 2018/05/13 [19:01]

 오늘(13일)민중당은 국회 의원회관 2층 대회의실에서 6.13 지방선거 민중당 후보들이 승리대회를 열고 필승을 위한 각오를 다졌다.

 

▲ 6.13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선거에서 승리를 결의하고 있는 민중당 후보들     © 조승일 기자

 

이날 승리대회는 민중당 지도부와 각 지역의 후보자들이 총 집결해 대회의장을 꽉 메우고 현 남북 정상회담에 이어 북미대화가 성공적으로 진행 될 것이라는 분위기에 편승해 열기가 가득했다.

 

▲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을 가득메운 민중당원들     © 조승일 기자

 

진행을 맡은 신창현 민중당 대변인은 "민중당이 창당 7개월밖에 안됀 신생 정당이지만 그 뿌리는 20년이 되었다"며 '국민승리21' '민주노동당' '진보신당' '통합진보당'을 거치며 현 민중당에 이르기까지 노동자와 농민들이 함께 자주통일과 민주, 민생을 목표로 한 저력을 갖춘 정당임을 강조했다.

 

민중당은 김종훈, 김창한 상임공동대표를 비롯하여 박행덕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 한충목 한국진보연대 상임공동대표가 상임공동대표를 맡고, 강규혁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위원장, 이양수 민주노동자전국회의 의장, 정종성 한국청년연대 대표, 최진미 전국여성연대 대표, 김영표 전 빈민해방실천연대 대표를 포함한 13인이 공동선대위원장을 맡는다.

 

▲ 민중당 6.13 선거 승리대회에 함께한 민중당 지도부     © 조승일 기자

 

민중당은 6.13지방선거에 6명의 광역단체장 후보와 273명의 광역·기초의원 후보들이 출마한다. 또 국회의원 재선거에는 울산 북구에 권오길 후보, 부산 해운대구을에 고창권 후보가, 단체장으로는 서울시장에 김진숙, 경기도지사에 홍성규, 울산시장에 김창현 후보 등이 기호 6번을 달고 당선을 향해 뛰게된다
   

오늘 승리대회는 김종훈·김창한 상임선대위원장의 대회사,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박행덕 전농 의장, 한충목 한국진보연대 상임공동대표의 축사, 선대위원 소개와 후보 결의 등으로 진행되었다.
 

▲ 민중당 승리대회에 참석한 김영오 전 전농 의장     © 조승일 기자


이번 승리대회에는 민중당에 집단 입당한 서울일반노조 제화지부 탠디분회 노동자들이 참석했으며, 이상규 전 의원, 김미희 전 의원과 김영오 전 농민회 의장, 통일운동가 및 단체, 양심수들 및 단체들이 승리대회의 열기를 더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