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위법의 '삼성, 무노조경영' 청산위해 국회가 나섰다.

심상정 의원 외 다수 의원, 국회 '헌법33조위원회' 발벗고 나서

조승일 기자 | 입력 : 2018/04/30 [10:38]

 오늘(04/30)국회 정론관에서 국회연구단체 '헌법33조위원회' 중심으로 심상정 의원 외, 34명 의원이 '삼성무노조경영청산 결의안'을 발의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 삼성 무노조 경영청산 결의안 발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심상정 정의당 의원     © 조승일 기자

 

결의안 주요 내용으로 삼성의 무노조 경영은 헌법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자 법률을 위한반 범죄행위라는 점을 분명히 밝히고 삼성의 대국민사과를 촉구했다.

 

심상정 의원은 "삼성그룹은 창업주로부터 지금까지 세습되어 온 무노조 경영제제를 즉각 청산하고 민주주의와 헌법에 따라 노조를 인정하는 경영제제로 전환을 강력히 요구했다.

 

이어, 심 의원은 "정부는 삼성앞에만 서면 작아졌던 지난날의 고용노동부와 검찰의 모습에 대해 깊이 자각하고, 6000여견의 '삼성그룹 노조와해 전략'문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또, "국회 역시 무소불위 삼성과 행정부의 미온적인 대처가 방조되어 온 현실에 대하여 깊이 책임을 통감하며, 삼성그릅의 노조 와해 전략과 같은 헌법과 법류에 대한 중대한 도전행위가 더 이상 용납되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여 나가야 한다"며 국회에 이번 발의안의 동참을 호소했다.

 

심 의원은 과거 '부정은 암이고 부정이 있으면 반드시 망한다' '도덕성이 결여된 기업에서는 좋은 물건이 나올 수 없고, 나와도 반갑지 않다'라고 말했던 이건희 삼성회장의 말을 상기시킨 후, "그러나 삼성은 지금까지 정반대로 행동해왔다"고 규정하며, "사회적 책임을 방기하고  수차례 여론의 도마 위에 올랐으며, 온갖 탈법과 불법으로 국민들을 분노케 했다"라며 삼성의 행태를 강하게 질타했다.

 

오늘 발의된 결의된 결의안에는 정의당에서 심상정, 추혜선, 노회찬, 이정미, 김종대, 윤소하 의원 이름을 올렸고 더불어민주당에서는 김상희, 남인순, 노웅래, 박광온, 박용진, 박홍근, 송옥주, 신창현, 심기준, 안규백, 오영훈, 원혜영, 유승희, 이용득, 이철희, 임종성, 제윤경, 조승래, 진선미, 표창원 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바른미래당에서는 박선숙, 장정숙, 채이배 의원이, 민주평화당에서는 정동영, 천정배, 이용주 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민중당은 김종훈 의원이 함께 했으며, 자유한국당에서는 문진국 의원 단 1명이 이름을 올렸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