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천정배 의원, 박근혜 단죄가 대통령의 부패와 권력남용 및 정경유착을

김동수 정치부장 | 입력 : 2018/04/06 [23:49]

천정배 의원, 박근혜 단죄가 대통령의 부패와 권력남용 및 정경유착을

추방하는 역사적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

 

 

▲ 천정배 의원     ©편집부

오늘(6) 민주평화당 천정배 의원은 논평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1심에서 징역 24년의 중형이 선고되었다.

 

국민이 위임한 권력을 사유화하여 국정을 농단하고 헌법을 유린한 죄를 엄중히 처벌하는 것은 당연하다.

 

오늘의 판결은 제왕적 대통령의 권력도 결국 법 아래 있다는 우리 헌법의 정신을 재확인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심판은 ''이 아니라 '시작'이다. 이는 극소수 특권 세력에 의해 얼룩져 온 우리 역사를 바로잡으라는 국민의 명령이다. 또한 민주법치와 국민주권 확립의 계기가 되어야 할 것이다.

 

이를 위해 정치권은 촛불국민혁명의 과제를 법제도적으로 완성하는데 힘을 모아야 한다.

 

천 의원은 정치가 민의를 거스르고 민주주의를 후퇴시키는 일이 다시는 벌어지지 않도록 반성과 자정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천정배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