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노회찬 의원, “공직사회 채용비리 막기 위한 청탁금지법 개정안 발의”

김동수 정치부장 | 입력 : 2018/04/03 [23:44]

노회찬 의원, “공직사회 채용비리 막기 위한 청탁금지법 개정안 발의

 

-“국회에서부터 학교, 언론까지 폭넓게 적용되는 청탁금지법에 채용비리 행위자의 명단공개, 부정합격자 및 관련자 인사조치 등 채용비리 근절조항 추가” -

 

-“우리 사회에 깊이 뿌리 뻗어있는 채용비리 척결하기 위해서는 공직사회부터 깨끗해져야” -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창원 성산구)공직사회 채용비리 문제를 척결하기 위해 인사청탁 행위자의 명단공개, 부정합격자 및 관련자 인사조치 등의 내용을 포함한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이하 청탁금지법’) 일부개정 법률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 노회찬 의원     ©편집부

노회찬 원내대표는 최근 연이어 보도되고 있는 공공기관의 채용비리 사건과 관련하여 채용의 취소 등 보다 구체적인 조치에 대한 법률적 근거가 필요하다는 사회적 요구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고 언급하고,

 

하지만 국회가 위와 같은 사회적 요구에 따라 올해 2월에 개정한공공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의 적용대상은 공기업, 정부출연기관 등 국가·지방자치단체가 아닌 법인·단체 또는 기관으로 한정되어 채용비리 근절을 위한 조항들이 공직사회에 폭넓게 적용되지 못한다는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청탁금지법은 국회, 법원, 중앙행정기관, 학교, 언론 등을 망라하여 공직사회에 폭넓게 적용되는 법률이다. 하지만 현행 청탁금지법은 공공기관의 장이 부정청탁 행위를 발견한 경우에 해당 직무를 중지하거나 취소하는 등의 조치를 하도록 하고 있으나, 채용비리에 대응하기 위한 보다 구체적인 법률적 근거가 부족한 상태이다고 밝히고,

 

따라서 청탁금지법에 인사청탁 행위자의 명단공개, 부정합격자 및 관련자 인사조치 등의 내용을 포함한공공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의 개정사항을 반영한다면, 보다 광범위하고 효과적으로 채용비리 문제에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며 개정안 발의 취지를 설명했다.

 

끝으로 노회찬 원내대표는 최근 계약직 공무원 채용비리 문제가 불거지며, 공직사회 채용비리 문제가 하나 둘 드러나고 있다. 우리사회 전반에 뿌리 뻗어있는 채용비리 문제를 척결하기 위해서는 공직사회부터 깨끗해져야 한다. 공직사회 채용비리 문제를 척결하고, 우리 사회에 더 이상 채용청탁이 발을 들일 수 없도록 국회가 이번 개정안을 조속히 통과시켜 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노회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