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박영선 의원, ‘당신의 서울, 박영선에게 들려주세요’ 워킹맘편 진행

김동수 정치부장 | 입력 : 2018/03/12 [21:57]

박영선 의원, ‘당신의 서울, 박영선에게 들려주세요워킹맘편 진행

 

- 공동 육아센터 부재 등 워킹맘들의 고충 공감 및 해결 방안 모색 -

- 서울 시민들 속으로 들어가 현장 이야기 경청 예정 -

 

 

▲ 박영선 의원     ©

오늘(12) 박영선 의원(더불어민주당 구로을, 4)은 오후 3, 서울 영등포구 근로복지공단 남부지사에서 당신의 서울, 박영선에게 들려주세요워킹맘편을 진행했다.

 

근로복지공단 남부지사에서 근무 중인 워킹맘 10여명과 한 시간 동안의 간담회를 통해 워킹맘들이 서울시에 바라는 이야기를 경청했다. 돌보미 아주머니 고용 비용에 대한 부담감, 공동 육아센터의 부재 등의 문제를 통해 워킹맘이 갖고 있는 고민에 공감했다.

 

박영선 의원은 과거에 본인이 아이를 키우면서 고민했던 일을 몇 십 년이 지난 지금도 달라지지 않고 있다며 어려운 현실에 공감하고, “워킹맘이 갖고 있는 고민을 해결해야 우리 사회의 저출산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하였다. 또한, “시민들이 느끼고 있는 고충을 해결하기 위해 교육청에 전달하거나 서울시 차원에서 해결할 수 있게 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당신의 서울, 박영선에게 들려주세요는 서울 시민들의 이야기를 현장에서 듣고 정책 공감을 나누기 위해 마련된 행사로 박영선, 서울을 걷다’, ‘영선아 시장가자에 뒤이은 3번째 프로젝트다.

 

첫 번째 프로젝트인 박영선, 서울의 걷다는 시민과 함께 걸으면서 지속가능한 서울의 번영과 시민이 행복한 새로운 서울을 만들기 위한 정책비전을 현장에서 찾고, 시민과 함께 정책공감을 나누는 것으로 <박영선, 서울을 걷다>라는 제목으로 발간되어 지난 9일 북콘서트를 했다. 두 번째 프로젝트인 영선아 시장가자는 재래시장 등에서 소상공인의 이야기를 경청하면서 정책대안을 모색하고 있다. 이번에 시작한 세 번째 프로젝트 당신의 서울, 박영선에게 들려주세요는 앞으로 대학생, 신혼부부, 50~60대 은퇴자 등 다양한 연령대의 서울시민과 그들이 갖고 있는 고민을 경청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박영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