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추혜선 의원, 이명박 정부, 국정원와 軍 그리고 경찰까지 불법동원에 탄식

조승일 기자 | 입력 : 2018/03/12 [14:01]

 추혜선 정의당 대변인은 오늘 정론관 정례브리핑에서 이명박 정권에서 박근혜 정권으로 권력이 넘어가는 과도기에 있었던 대통령선거 과정에 국정원과 군에 이어 경찰까지 동원된 사실을 브리핑했다.

 

▲ 정례브리핑에서 경찰의 18대 대선 댓글조작 개입사건을 고발했다.     © 편집부

 

<추혜선의원 브리핑 전문>
국정원과 군에 이어, 이명박 정권의 경찰도 댓글 공작을 벌인 사실이 드러났다. 2011년에서 2012년 사이, 경찰이 보안사이버수사대 요원을 중심으로 직접 인터넷 댓글을 작성하는 등 여론 조작에 나섰던 것이다.

그동안 의혹만 무성했던 경찰의 가담 여부가 뒤늦게나마 실체로 드러났다. 당시 19대 총선과 18대 대선이 있었다는 점에서, 경찰 또한 여론 조작을 통해 선거에 개입했다는 정황도 충분히 의심할 수 있는 대목이다. 사실상 정보수사기관이 총동원된 거대한 정치공작이다.

이 빅플랜의 최정점은 권력의 최상층부일 수밖에 없다. 이미 진상조사팀은 경찰 윗선이 댓글공작을 직접 지시한 정황을 파악했다. 이에 더해, 2012년 대선 이후 경찰이 국정원 댓글 공작을 부실 수사해 결국 면죄부를 주었던 과정도 전면 재조사해야한다.

경찰이 여론조작에 나선 시기는 이명박-박근혜의 정권 이양기였던 만큼, 두 세력 간에 어떤 거래가 있었는지도 확실히 밝혀내야 한다. 새로운 차원의 조사로 조직적인 공작정치의 진상을 명명백백하게 드러내야 한다. 엄정한 수사를 촉구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추혜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