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박완주 수석대변인, 속절없이 무너지는 명박산성, 수사당국의 철저한 진실규명 필요하다.

김동수 정치부장 | 입력 : 2018/01/29 [22:22]

박완주 수석대변인, 속절없이 무너지는 명박산성, 수사당국의 철저한 진실규명 필요하다.

 

 

▲ 박완주 의원     ©편집부

오늘(29) 박완주 수석대변인은 국회 정론관 오후 현안 브리핑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로 이 전 대통령의 소환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김희중 전 부속실장과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 등 측근들이 혐의 일부를 시인하면서, 이 전 대통령의 검찰 수사는 불가피한 상황에 직면한 것 같다.

 

그러나 이 전 대통령은 본인을 둘러싼 수많은 의혹들에 대해서는 침묵으로 일관한 채, ‘정치보복라는 억지 프레임으로 빗겨가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지난 26, 이상득 전 의원도 검찰에 출석했으나 건강상 이유를 들어 조사를 채 마치지 못했다. 이 전 대통령 또한 법률대응을 준비하고 있다고 한다.

 

이 같은 모습은 오히려 진실규명을 요구하는 국민의 목소리만 키우고 있을 뿐이다.

 

진실은 잠시 숨길 수 있을지 모르지만, 이내 실체는 드러나기 마련이다.

 

이를 증명하듯이 국민들은 지금, 난공불락처럼 여겨졌던 명박산성이 핵심 측근들의 증언들로 속절없이 무너지는 모습을 목도하고 있다.

 

박 대변인은 사법당국은 오로지 법과 원칙에 따른 철저한 수사를 통해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국민적 의혹의 진실을 낱낱이 밝혀줄 것을 촉구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박완주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