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UAE 군사협정 사태 '이명박과 자유한국당은 국민앞에 '석고대죄' 해야

조승일 기자 | 입력 : 2018/01/09 [11:29]

 정의당 김종대의원(국회국방위원회 소속)은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명박과 자유한국당은 '석고대죄'하라"고 요구했다.

 

▲ 김종대 정의당 의원     © 편집부

 

김 의원은 오늘 이명박정부의 김태영 전 국방부장관의 발언을 두고 '이면합의는 없다'고 거짓말로 일관해온 당시 최고 책임자, 이명박과 오도된 정치공세로 일관해 온 자유한국당을 향해 이같이 요구한 것.

 

김 의원은 우리 국민이 모르는 사이, 중동 수니파 국가와 사실상 '동맹국' '형제국'이 되었다는점과 UAE에 파견된 우리 특전사 병력은 유사시 중동분쟁에 자동개입이 되어 이제는 UAE동의없이 철군이 어려워졌다는 점, 또 헌정 최초로 제3국과 동맹을 체결함으로써 향 후 한미관계에 중요한 걸림돌이 된다는 것"을 문제삼으며 "장기적 안목에서 그 여파를 가늠하기조차 어렵다"고 내다봤다.


김 의원은 "자유한국당은 임종석 비서실장의 UAE 방문에 대해 '원전정책 변경에 따른 반발'등 확인도 되지 않은 엉터리 정치공세로 일관했다"며 자유한국당의 '카더라'행태를 강력하게 비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종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