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박완주 의원(수석대변인), 문재인 케어, 국민건강 수호 원칙하에 합리적인 대화와 토론을 통한 연착륙을 기대한다.

김동수 정치부장 | 입력 : 2017/12/11 [23:20]

박완주 의원(수석대변인), 문재인 케어, 국민건강 수호 원칙하에 합리적인 대화와 토론을 통한 연착륙을 기대한다.

 

 

▲ 박완주 의원     ©편집부

오늘(11) 국회에서 박완주 수석대변인은 오후 현안 서면 브리핑에서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를 목적으로 모든 비급여 항목을 급여로 전환하는 이른바 문재인 케어에 반발하는 의료계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입장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의사들의 염려는 충분히 이해할 수 있으나, 건강보험 보장성을 강화하면서 의료수가 체계도 합리적으로 개선하겠다는 것이 정부의 방침이라며 정부도 의료수가 체계 개선에 관한 의료계의 목소리에 충분히 귀를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복건복지부도 의료계와 정부 간 대화 창구는 항상 열려있다면서 일방통행식 정책추진이 아닌, 의료계와 충분한 대화를 통해 문재인 케어를 추진해나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문재인 케어를 펼쳐야하는 의료계의 목소리를 무시한 채 정책이 추진된다면, 그 기대효과는 절감될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의료계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필요하다면 대안을 제시할 것이라는 점을 강조한다.

 

문재인 케어는 의료비 부담 때문에 가계 파탄에 직면하고 있는 국민의 손을 국가가 먼저 잡겠다고 선언한 것으로써, 정부가 국민의 삶을 뒷받침하는 나라다운 나라의 기틀이 될 것으로 기대되는 정책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우리 국민이 부담하는 의료비는 OECD 평균에 비해 2배나 높고, 건강보험 보장률은 63%에 불과하다. 문재인 케어의 핵심은 건강보험 보장률을 5년간에 걸쳐 70%까지 높이는 것으로, 의료계의 불만인 수가체계의 조정을 동반한다는 점에서 의료계가 대화에 나설 수 있는 조건은 충분하다고 할 것이다.

 

아무쪼록 국민건강 수호 원칙하에 정부와 의료계간의 합리적인 대화와 토론을 통한 문재인 케어의 연착륙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박완주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