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박범계 "임시회 열어 공수처·국정원법 개정 논의돼야"

"개혁입법 제도 개선해야 국정농단 되풀이 안돼"

이종원 기자 | 입력 : 2017/12/06 [14:38]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6일 “정기국회가 끝나고 나서도 임시회를 바로 소집해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도입과 대공수사권을 폐지를 골자로 하는 국가정보원법 개정이 집중 논의되어야 한다”며 12월 임시국회 소집을 촉구했다.

 

▲ 박범계 의원     ©편집부

박범계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제 개혁 입법에 대한 제도 개선에 박차를 가할 때가 됐다. 제도 개선 없이는 과거 국정농단을 다시는 이 사회에서 발을 못 붙이게 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문무일 검찰총장이 ‘서울중앙지검의 주요 수사를 연내에 마무리하겠다'고 했는데, (이는) 검찰총장으로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언급한 소위 정치보복과 적폐청산에 대한 피로감 공세에 대한 고충을 토로한 것으로 보여진다”며 “연내에 수사를 마무리하겠다는 것은 국정원 TF를 중심으로 해서 수사 의뢰된 사건들에 대한 마무리로 해석한다”며 대립각을 피했다.

그는 이어 “예산 통과와 마찬가지로 개혁입법들이 가시적인 성과를 낼 수 있다는 점에 대해 확신을 갖고 있기에 민주당은 이 부분에 대해 집중과 선택을 해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며 개혁입법 통과에 주력할 것을 촉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