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정세균 의장 "5일 오전 11시 본회의서 예산안 처리"

"법정시한 지키기 못해 송구, 합의 이룬 것 평가"

이종원 기자 | 입력 : 2017/12/04 [19:48]

 정세균 국회의장은 오는 5일 오전 11시 본회의를 열어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하기로 했다.

▲ 정세균 의원     ©편집부

정 의장은 4일 '예산안 타결에 대한 국회의장 입장'을 통해 "2018년도 예산안이 헌법이 정한 법정 시한을 지키지 못해 국민들께 송구하다"며 "2018년도 예산안을 내일 오전 11시 본회의를 열어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여러 가지 쟁점 사항이 있었음에도 여야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 그리고 예결위 관계자 분들이 대화와 타협을 통해 합의를 이룬 것을 평가한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정세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