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박완주 의원(수석대변인), 심재철 부의장의 망언 퍼레이드, 상응하는 책임을 져야한다.

김동수 정치부장 | 입력 : 2017/11/30 [15:35]

박완주 의원(수석대변인), 심재철 부의장의 망언 퍼레이드, 상응하는 책임을 져야한다.

 

 

▲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편집부

 

박완주 수석대변인은 오늘(30) 국회에서 오후 현안 서면 브리핑에서 심재철 국회부의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내란죄, 그리고 국가기밀누설죄 등으로 형사 고발해야한다고 주장한데에 이어, 어제는 이념적 홍위병을 통한 이념적 폭동에도 내란죄가 성립한다며 국민을 기만하는 황당무계한 언사를 계속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은 사과는커녕 대변인 논평을 통해 심 부의장의 지적을 경청해야한다며 국민 기만에 동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심재철 부의장과 자유한국당에 일말의 부끄러움이라도 있는지 묻는다. 적폐청산은 헌정질서를 유린하고 법치주의를 무너뜨린 자들의 실정을 바로잡는 것이다. 국정농단을 방기한 자유한국당은 그 실정의 책임으로부터 절대 자유로울 수 없다. 적반하장도 유분수가 아닐 수 없다.

 

국민을 기만하고, 국회의 위상을 추락시킨 심재철 부의장은 더 이상 그 자리에 머물 이유가 없다. 심 부의장의 즉각 사퇴를 강력히 촉구한다. 아울러 우리당은 심 부의장의 윤리위원회 제소와 법적, 정치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 이름으로 자유한국당에 경고한다. 심재철 부의장이 저속하게 내뱉은 내란죄, 국가기밀누설죄, 홍위병, 폭동 같은 망언이 법치주의 준수 차원의 충고라고 생각하는가?

 

자유한국당이 공당으로서 일말의 책임감이 남아있다면, 심 부의장의 망언에 대해 즉각 사과하고, 출당을 포함해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박완주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