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정의당 "국정원 내부의 인적청산까지 병행하는 분골쇄신" 하라

강동진 기자 | 입력 : 2017/11/30 [15:08]

30일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국가정보원은 대선개입부터 특활비 상납까지 그 본연의 임무를 망각한 채 권력의 충실한 시녀로 전락한지 오래다. 국정원이 국가안보를 위해 존재한다고 믿는 국민은 더 이상 없다"

 

▲ 최석 정의당 대변인     ©조승일 기자

 

"국정원의 이번 개혁안이 실효성을 담보하고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방안이 되려면 단순히 껍데기만 바꾸는 수준이 아니라, 내부의 인적청산까지 병행하는 분골쇄신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하였다.

 

그런데 국정원은 "사이버공격 예방 및 대응" 을 한다고 하고 "방위산업 및 경제 활동 침해 관련 정보수집" 의 명분을 만들고, 정보 및 보안업무 기획조정 권한을 유지하게 하는것은, 국정원에게 뒷문을 열어주는 것은 아닌지 입법과정에서 엄밀히 살펴봐야 할 것"이라고 하였다.

 

"이번 개혁안을 통해 국가정보기관이 권력의 주구로서 헌정을 유린하고 국민의 자유를 옭아매는 행태가 반복되지 않기를 바란다"며 "중앙정보부의 망령은 대한민국의 역사에서 이제 완전히 소멸되어야 할 것"이라고 또 한번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