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소병훈 의원, 「소방기본법」 일부개정 법률안 대표발의

김동수 정치부장 | 입력 : 2017/11/24 [16:17]

소병훈 의원, 소방기본법일부개정 법률안 대표발의

일명 : 소방관지킴이법

 

- 정당한 소방 활동에 손해배상청구대상, 국가·지방자치단체로 한정토록 -

 

 

▲ 소병훈 의원     ©편집부

소병훈 의원(더불어 민주당, 경기 광주갑)은 소방공무원이 소방 활동, 소방지원활동 및 생활안전 활동 등 공무수행 중에 타인에게 손해를 입힌 경우 손해배상청구소송의 대상을 국가나 지방자치단체로 한정하는 소방기본법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일명 소방관지킴이법이다.

 

최근 소방공무원이 국민의 생명, 신체 및 재산을 보호하는 활동 중에 타인에게 손해를 입힌 경우 이를 자비로 변상하거나 개인이 직접 소송을 수행하는 경우가 발생하여 사회적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현행 국가배상법에 따르면 공무원이 직무집행 중에 고의 또는 과실로 법령을 위반한 경우 국가나 지방자치단체가 그 손해를 배상해야 한다. 그러나 손해를 입은 자가 소방공무원 개인에게 손해배상청구를 한 경우 국가가 그 책임을 질 필요가 있는지 여부를 소송을 통해 가려야 해 목숨을 걸고 소방활동에 매진하는 소방공무원의 부담이 큰 상황이다.

 

이에 개정안은 소방공무원이 소방 활동, 소방지원활동 및 생활안전 활동 중에 타인에게 손해를 입힌 경우 손해배상청구소송의 피고를 국가나 지방자치단체로 한정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한, 소방공무원의 적극적인 공무수행 활동을 장려함과 동시에 손해배상의 공정성을 기하기 위해 소방공무원에게 고의·중과실이 있는 경우 구상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소병훈 의원은 국민이 존경하는 직업 1위로 항상 거론되는 소방관이지만, 그 열악한 처우는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있다.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한 정당한 소방 활동 중에 발생하는 피해는 국가나 지방자치단체가 책임지고 이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선진복지국가의 역할과 의무이다고 강조했다.

 

또한 소방관뿐만 아니라 다양한 현장민생분야의 열악한 근로여건이 개선될 수 있도록 장기적인 관점에서 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 개정 법안은 소병훈 의원을 비롯한 김경진, 김민기, 김성수, 김영호, 김정우, 김철민, 박재호, 박 정, 박주민, 설 훈, 신경민, 안규백, 유동수, 유은혜, 임종성, 정춘숙, 천정배 의원 등이 공동발의에 참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소병훈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