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백혜련 대변인, 양국의 우호와 신뢰를 재확인한 한·중정상회담

김동수 정치부장 | 입력 : 2017/11/11 [23:04]

백혜련 대변인, 양국의 우호와 신뢰를 재확인한 한·중정상회담

 

 

▲ 백혜련     ©편집부

오늘(11) 국회에서 백혜련 대변인은 현안 서면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두 번째 정상회담은 양국의 우호와 신뢰를 다시 한 번 확인한 자리였으며, 이를 바탕으로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지형의 중대한 전환과 한중 관계 개선 등 공동 번영의 진정한 기틀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한반도의 지정학적 상황을 고려하면 북한문제와 한국 경제에 중국의 역할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엄중한 안보상황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북핵문제에 대한 평화적 해결 원칙 확인 및 한중간 전략 대화 강화 등 북핵 공조를 더 굳건히 하기 위한 합의를 이끌어낸 것은 매우 유의미하다고 전했다.

 

이제 북한은 고립 대신 대화를, 핵이 아닌 평화를 선택해야 할 것이다.

 

중국은 미국과 더불어 대한민국의 2대 교역국으로 중국과의 북핵 공조 강화는 북핵문제의 실마리로 작용하는 것뿐만 아니라 실질적이고 가시적인 경제적 효과도 가져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슈퍼 위크속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성공적인 정상외교는 대외 리스크를 최소화하는 것이며, 이는 3%대 경제성장률이 확실시 되는 상황에서 경제 회복세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다.

 

오늘의 시진핑 주석과의 회담은 공동번영의 문을 연 것이다. ·중정상이 다음 달 중국에서 양국의 발전을 위한 포괄적 논의를 약속했고 가까이는 다음 주 리커창 총리와의 회담이 예정되어 있는 만큼, 오늘의 회담을 바탕으로 양국의 경제 발전 및 공동 번영을 위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합의가 도출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백혜련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