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소병훈 의원, 「5·18민주화운동법」 개정안 대표발의

김동수 정치부장 | 입력 : 2017/11/09 [19:55]

소병훈 의원, 5·18민주화운동법개정안 대표발의

 

- 5·18민주화운동 진압 공적으로 받은 정부표창 취소 -

 

 

▲ 소병훈 의원     ©편집부

소병훈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광주 갑)5·18광주민주화운동을 진압한 공적으로 받은 정부표창을 취소하는 5·18민주화운동 등에 관한 특별법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

 

현행법 제7조에 규정된 상훈 박탈 규정은 5·18민주화운동을 진압한 것이 공로로 인정되어 받은 상훈을 상훈법8조에 따라 서훈을 취소하고 훈장 등을 환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 1998년과 2006년 두 차례에 걸쳐 모두 68명에게 수여된 훈장과 포장이 취소됐다.

 

그러나 상훈법은 훈장과 포장만을 규정하고 있어 대통령표창이나 정부표창 등의 서훈을 취소할 수 있는 규정이 없기 때문에 당시 5·18민주화운동을 진압한 공로로 인정되어 받은 정부표창은 취소되지 않은 상황이다.

 

소병훈 의원은 지난 10312017 국정감사 행정안전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아직까지 5·18민주화운동 진압을 공로로 받은 정부표창이 유지되고 있는 점을 지적하며, 당국의 신속한 정부표창 박탈을 촉구했다. 당시 소 의원은 아직까지 5·18민주화운동 진압을 공로로 유지되고 있는 표창이 최소 10점 이상이라고 주장했다.

 

소병훈 의원은 민주주의를 열망했던 무고한 광주시민들을 유혈진압한 것이 공로로 인정된 정부표창이 아직까지 남아 있다는 것은, 지난겨울 촛불을 들고 전 세계를 놀라게 했던 대한민국의 위상을 생각하면 수치나 다름없다. 반드시 취소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소 의원은 간첩조작 사건을 공적으로 하는 서훈 등 아직 밝혀지지 않는 정부의 잘못된 서훈이 많이 남아 있다. 서훈부터 시작하여 대한민국의 역사를 왜곡했던 과거사가 바로 설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며 다짐을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소병훈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