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정의당 대표, "다음 영장청구 대상은 MB"

"제대로 수사 했으면 MB 이미 감옥에 갔을 것"

강동진 기자 | 입력 : 2017/11/09 [13:15]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9일 김관진 전 국방장관이 사이버사령부 불법 댓글 정치개입 조사와 관련 이명박 전 대통령 지시가 있었다고 진술한 것과 관련, "어제 김관진 전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이 청구되었습니다" 이제는 다음 영장청구 대상은 "이명박 전 대통령" 이 되어야 한다" 고 촉구했다.

 

▲ 이정미 정의당 대표 사진출처: 정의당     © 편집부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이날 오전 상무위회의 에서 이같이 말하며 "애초 3년 전 이 사건이 처음 알려졌을 때, 검찰이 제대로 수사만 했어도, 김 전 장관이나 이명박 전 대통령이나 이미 감옥에 갔을 것" 이라며 박근혜 정권에서 검찰의 부실수사를 질타했다.

 

그랬다면 "김 전 장관이 박근혜 정부에서 국가안보실장을 맡아 '사드 알박기' 같은 일을 벌이지도 못 했을 것" 이며 "검찰은 군 기강은 물론 헌정질서를 유린한 이번 사건에 대한 수사에 조직의 명운을 걸고, 정치검찰 이라는 불명예를 씻어내야 할 것" 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회찬 원내대표도 "국방부 장관이 나서서 온라인에 정부와 여권을 지지하고 야권을 비난하는 취지의 여론 조작 활동을 펼칠 것을 지시한 것도 분노할 일인데, 그것을 지시한 사람이 당시 대통령이었다는 사실은 더욱 분노할 일" 이며 "특히 댓글 공작에 군무원을 증원하면서 특정 지역 출신을 배제했다니, 여론을 조작하겠다는 의도를 가진 범죄임이 더욱 확실하다.이제 검찰은 하루 빨리 이명박 전 대통령을 소환 조사하여 그 책임을 물어야 한다" 라고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정미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