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불법 댓글공작의 몸통 MB, 소환조사 촉구

이종원 기자 | 입력 : 2017/11/09 [12:34]

더불어 민주당은 9일 김관진 전 국방부장관이 검찰 조사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지시에 의해 사이버사령부를 운영했다고 진술한 것과 관련하여,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지시에 의해 불법 댓글 부대 운영이 드러난 만큼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소환조사는 불가피하다" 라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     © 출처; 더불어민주당 홈페이지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사이버사령부 인원 채용과정에서도 이 전 대통령이 남출신을 배제하라고 지시하는 등 채용의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정황도 확인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검찰 수사 결과, 군 사이버사령부는 북한의 사이버테러에 대비하는 국가를 위한 조직이 아니라 민간인을 상대로 불법 댓글이나 다는 정권의 하수인으로 전락한 사실이 드러났""이명박 전 대통령이 불법댓글 공작의 몸통이 포착된 만큼 수사당국은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서도 철저히 수사해서 다시는 군이 정치개입하며 헌법을 위반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며 즉각 소환조사를 촉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추미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