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백혜련 대변인, 오늘의 한미 정상회담은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중대한 디딤돌이 될 것

김동수 정치부장 | 입력 : 2017/11/07 [23:27]

백혜련 대변인, 오늘의 한미 정상회담은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중대한 디딤돌이 될 것

 

 

▲ 백혜련     ©편집부

오늘(7) 국회 정론관에서 백혜련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세 번째 정상회담이 매우 성공적으로 종료됐다.

 

엄중한 안보상황 해결과 양국 공동 번영을 위한 진정성 있는 회담은 향후 한반도 상황이 안정적으로 관리될 것이라는 기대감을 높였다.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체제 합의, 북핵문제의 평화적이고 근원적 해결을 위한 노력, 굳건한 한미 연합 방위 태세 강화 등 양국 간 대원칙에 대한 합의를 비롯하여 미사일 탄도 중량 완전 해제, 전략자산 배치 및 확대 등 한국의 자체 방위력 증강을 위한 협력을 전례 없는 수준으로 추진하기로 하는 등 실질적이고 효과적인 성과를 이뤄냈다.

 

특히, 오늘의 정상회담 결과는 지난 1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밝힌 문재인 대통령의 5대 원칙인 한반도 평화정착, 한반도 비핵화, 남북문제의 주도적 해결,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 북한의 도발에 대한 단호한 대응과 맥락을 같이 하는 것으로, 오늘의 회담은 향후 한반도 평화를 위한 중대한 디딤돌이 될 것이다.

 

한미 양국에 대해 오랜 동맹 그 이상, 평화 속에서 함께 번영한 친구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처럼 한미 양국은 굳건한 한미 동맹의 연장선에서 지속가능하고 미래지향적인 경제 협력 역시 더욱 강화할 것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오늘의 한미 정상회담 결과를 매우 환영하며, 오늘의 회담 결과가 향후 구체적으로 실현될 수 있도록 모든 수단을 강구하여 협력할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도 밝혔듯이, 북한 문제는 군사적 사용을 통한 접근이 아니라 평화적 해결이 매우 중요하다.

 

안보에는 여야가 따로 없다는 말은 백번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야당은 오늘의 회담 결과를 존중해주기를 바라며 나아가 적극적인 협력을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백혜련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