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훈식 원내대변인,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외침 외면하고 책임회피에 급급했던 박근혜 정권의 해명을 촉구한다.

김동수 정치부장 | 입력 : 2017/10/21 [22:43]

강훈식 원내대변인,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외침 외면하고 책임회피에 급급했던 박근혜 정권의 해명을 촉구한다.

 

 

▲ 강훈식 의원     ©편집부

박근혜 정부 당시인 2013년 청와대가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를 위한 특별법 제정에 반대하기로 입장을 정했다는 점이 당시 청와대 문건을 통해 확인됐다.

 

가습기살균제 문제에 대한 검찰수사가 본격화한 2016년에는 정부 조치의 적절성에 대한 이슈화에 대응하라는 지시도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해야 할 정부에서 책임회피에 급급했다는 충격적인 사실이 우리당 홍익표 의원과 이재정 의원이 공개한 문건을 통해 확인된 것이다.

 

재난에 가까운 인재였음에도 불구하고 박근혜 정권은 이를 쉬쉬하려 하였고, 결국 피해자들의 처절한 외침을 외면했다.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이었던 이병기 전 실장은 이 사안에 대해 입장을 명확히 밝혀주시기 바란다. 수많은 희생자를 낸 사건을 무엇을 위해 덮으려고 하셨는지 철저히 해명해 주시기 바란다.

 

한국당도 이 같은 사태를 방조한 것에 대해 자성하시기 바란다. 이제라도 관련 법안 처리를 위해 협조하는 것만이 국민의 분노를 조금이나 덜어드리는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강훈식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