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소병훈 의원, 지방공무원 9급→5급 사무관 승진까지 27년 소요

김동수 정치부장 | 입력 : 2017/10/17 [23:05]

소병훈 의원, 지방공무원 95급 사무관 승진까지 27년 소요

 

- 경기도·경남도 30.1.......세종시 15.7-

- 59급 전남도 30.8....충남도 13.1-

 

 

▲ 소병훈 의원     ©편집부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광주갑)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2016년도 시도별 일반직 공무원() 평균 승진소요 연수를 보면, 지역별 승진 연수가 큰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방공무원 (하위직)9급에서 5급 사무관으로 승진이 가장 빠른 곳은 세종시(15.7)와 광주시(24), 부산시(24.5)순이었다. 승진이 가장 어려운 곳은 경남도·경기도(30.1)였으며, 경북도(28.8), 전남도·전북도·충남도(28.7)순으로 승진적체 현상을 보였다. 1(세종시)와 최하위(경남도·경기도)와의 승진편차가 14.4년이 났다.

 

승진소요 기간이 가장 짧은 직급은 8급에서 9급으로 약2.3년으로 나타났다. 6급에서 5급 승진이 가장 기간이 많이 걸려 11년을 기록했으며, 세종시는 5.2, 충남도와 경기도는 각각 13.3년과 13.2년으로 큰 차이를 보였다.

 

(상위직)5급사무관에서 고위공무원이라 할 수 있는 2급 승진(서울시를 제외한 광역시도는 1급이 없음)의 경우 전남도 30.8년으로 가장 길었으며, 충남도가 13.1년으로 가장 짧았다. 1위와 최하위의 편차는 17.7년이었다.

소병훈의원은 타 시도에 비해 승진적체의 기간이 많이 소요되는 지역은 상대적으로 공무원의 사기가 저하될 수 있다고 전하며, 조직진단을 통해 인사적체 해소를 위한 장기적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소병훈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