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정동영 의원, “후 분양 흔드는 HUG 용역보고서, 고발할 것”

김동수 정치부장 | 입력 : 2017/10/16 [22:55]

정동영 의원, “후 분양 흔드는 HUG 용역보고서, 고발할 것

 

- HUG(주택도시보증공사) 통계 부풀리기로 후분양 물타기.-

- HUG 후분양제 하면, 분양가 7%인상?? 아파트 공급 22% 줄어들 것 -

 

오늘(16) 국정감사에서 HUG(주택도시보증공사)가 발행한 주거복지 향상을 위한 주택금융시스템 발전 방안 보고서조작 논란이 있었다.

 

HUG 보고서는 후 분양을 하면 분양가가 7% 오르고, 주택공급량이 22.2%가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 정동영 의원     ©편집부

정동영 의원은 분양가가 오를 것이라는 논리를 위해 사업자인 건설사의 대출금리가 9.3%라고 했는데, 한국은행이 발표한 금융기관 평균금리는 대기업 3.09%, 중소기업 3.67%로 평균 3.4%, 가계 대출도 3.39%로 밝혀졌다.”, “후분양제를 하면 분양가 인상으로 소비자에게 피해가 갈 것처럼 조작했다고 했다.

 

, HUG 보고서는 후분양제를 하면, 주택공급 감소 추정 분을 22.2%로 적용 약 135천호의 주택공급에 차질이 있을 것으로 주장했다.

 

이에 정동영 의원은 실제로는 건설사 ‘C’등급의 공급분이 22.2%였다. 문제가 있는 건설사의 주택공급 감소분을 전체 주택공급 감소분으로 침소봉대해서 국민을 위협 한 것으로 명백한 적폐라며, “정부가 28천만원의 혈세를 들여 보고서를 조작 국민의 열망을 정면에서 반대하는 행위를 하고 있다며 고발 조치해야 한다고고 질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정동영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