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정동영 의원, “文 ‘가짜뉴스 외교’ 책임 안 물으면 외교참사 계속된다”

김동수 정치부장 | 입력 : 2017/09/08 [21:06]

정동영 의원, “가짜뉴스 외교책임 안 물으면 외교참사 계속된다

 

- 2003년 중국의 원유공급 중단, 북한이 6자회담 참석했다. 사실 아니다! -

- 가짜뉴스 근거로 러시아에 대북 원유공급 중단요구한 참모 책임 즉각 물어라! -

 

▲ 정동영 의원     ©편집부

국민의당 정동영 의원은 9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번 한·러 정상회담이 블라디보스톡 참사로 기록될 것 같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6(현지시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에서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는 자리에서 “(유엔의) 안전보장이사회 제재 강도를 더 높여야 한다주장하면서 북한이 최초의 6자회담에 응하지 않아 중국이 원유공급을 중단한 바도 있었다. 그 후 북한이 6자회담에 참여했었다설명하고 적어도 북에 대한 원유공급을 중단하는 것이 부득이한 만큼 러시아도 적극 협조해달라요청했다.

 

정동영 의원은 “2003년에 중국이 북한에 대한 원유공급을 중단해서 북한이 6자회담에 나왔다는 말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가짜뉴스를 대통령에게 입력한 참모의 책임을 즉각 묻지 않는다면 외교참사는 계속될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참여정부에서 통일부장관 정책보좌관을 역임한 한 인사는 “200326자회담을 모색할 때 원유 공급이 0이었다. 그러나 연간 원유 수입량의 큰 차이가 없다대체로 연간 1회 송유관의 청소와 보수를 위해 가동은 중단한다. 6자회담 참여를 위해 압력을 행사한 것이 아니다라고 문재인 대통령의 주장이 잘못되었음을 지적했다.

 

정동영 의원은 또 문재인 정부는 길을 잘못 들어섰다문재인 정부는 출범 초기 사드배치에 대해 진상규명, 국회 공론화, 환경영향평가 등 3가지를 약속했지만, 이 가운데 어느 것 하나도 지키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정동영 의원은 사드배치 문제는 대표적인 안보 적폐 사안이라 지적하고 사드배치가 문제가 박근혜 정권이 논의과정도 없이 밀실에서 덜컥수로 결정한 개성공단 폐쇄’, ‘위안부 합의와 함께 ‘3대 외교안보 적폐라 규정했다.

 

정동영 의원은 “‘3대 외교안보 적폐에 대한 진상규명이 우선이건만 박근혜를 따라 덜컥수로 사드배치를 밀어부친 문재인 정부는 길을 잘못 들어섰다고 지적하며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동영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