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호남 홀대? 얄팍한 정치꼼수는 결코 성공할 수 없다.

김동수 정치부장 | 입력 : 2017/09/08 [20:30]

호남 홀대? 얄팍한 정치꼼수는 결코 성공할 수 없다.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현안 브리핑

 

 

▲ 강훈식 의원     ©편집부

8(오늘) 15:50에 국회 정론관에서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현안 브리핑에서

문재인 정부가 처음 작성한 내년도 예산안을 두고, 망국적인 지역감정의 망령을 되살리려는 시도를 그만 멈추시기를 당부 드린다고 전했다

 

내년도 정부예산안은 도로, 철도SOC 분야를 중심으로 강력한 지출구조조정을 통해, 재정건전성 악화 없이 교육, 복지등 사람에 대한 투자를 늘린 예산안이다.

 

이 과정에서 정부 SOC 예산이 전년대비 22.9%가 감소했고, 수도권, 영남 등 모든 지자체가 축소 반영됐다. 호남지역 SOC 예산도 16%정도 감소했다.

 

이를 두고 국민의당은 마치 호남지역만 SOC 예산이 축소된 마냥, ‘호남 홀대’, ‘호남 차별을 주장하고 있다.

 

전체 SOC 예산이 줄었고, 호남지역은 전체 감소 폭보다 오히려 작은데도, 호남 홀대라고 주장하는 것은 설득력이 없다.

오히려 국민의당이 호남홀대의 근거로 제시하는 호남고속철 사업의 경우, 2017년 정부 편성은 75억 원이었으나 2018년에는 154억 원으로 79억 원이 증액되었다.

 

국민의당이 문재인 정부 정책의 방향을 잘 알면서도 호남 차별, 호남 홀대를 주장하는 것은, 합리적 비판이기 보다는 정파적 이해관계에서 비롯된 것이다.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지지율 반등을 위해 구태의연한 호남 홀대프레임을 재등장 시킨 것이다.

 

호남지역 주민들과 민주당을 이간질시켜서 어떻게든 지지세 반등의 기회로 삼으려는 얄팍한 정치꼼수는 결코 성공할 수 없다. 오히려 협치의 정공법이야말로 호남의 민심을 제대로 반영할 수 있다는 점을 국민의당은 명심하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정부는 역대 어느 정부보다 국가균형 발전정책을 가장 적극적으로 실행하는 정부이다.

 

우리당은 국회 예산심사에서 정부의 국가균형발전 철학이 잘 반영될 수 있도록 특정지역의 특정사업보다는 지역 균형편성이 제대로 이뤄질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강훈식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