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이낙연 총리 후보자 인준 새로운 협치 첫 실마리 "

김진혁 기자 | 입력 : 2017/05/29 [10:02]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 김진혁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9일 “이낙연 총리 후보자 인준은 수개월간 대선의 대장정을 마감하고 새로운 협치 시대를 여는 첫 실마리”라며 야당에게 인준 통과를 촉구했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도 말씀 드렸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시절 언급한 5대원칙은 국민이 만들어주시고 국민이 요구해온 인사 기준으로, 따라서 국회는 5대 기준에 대해 국민 눈높이에서 해석하고 적용돼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가 봐도 도덕적, 법적으로 사회통념의 도를 넘어서는 부적합이라면 (우리) 당이 나서서 먼저 반대할 것"이라며 "하루라도 빨리 국정 공백을 메우고 정상화 시키라는 것이 국민의 한결같은 목소리고 간절함이다. 오늘 여야의 전격 합의가 이루어지길 기대한다”고 금일중 청문회 경과보고서 채택을 촉구 했다.

 

그는 오늘부터 시작된 6월 임시국회와 관련해선 “우리 당은 여야 공통공약을 우선 처리하면서 여야 협치의 폭을 확대해나가고자 한다. 이를 위해 대통령께서 제안한 여야정 국정협의체를 실질적으로 뒷받침할 여야 4당 정책위의장 협의체가 조속한 시일 내 가동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민주당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 김진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추미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