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사드대책위' 사드관련 의혹 해소를 위한 청문회 추진

오미정 기자 | 입력 : 2017/05/12 [09:36]

오늘(12) 민주당 사드대책위는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정부가 추진하면서 발생된 대국민 의혹 해소를 위한 청문회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사드대책위원장은 "지난 박근혜 정부의 대표적인 적폐인 사드배치 졸속 결정과 탄핵 이후에도 지속된 사드의 불법적 배치강행은 반드시 청산되어야 할 사안"이라고 규정했다.

 

심 위원장은 "한,미 협의와 국민적 합의를 바탕으로 최선의 국익을 확보하는 방향으로 결정하여야 할 것"이라고 '국익우선'을 강조했다.

 

또 "동의가 반드시 필요하고, 그 절차가 바로 헌법에서 보장한 국회의 비준동의 절차인 것"이라고 지적하고 "더 이상 불필요한 국민적 갈등을 막기위해서라도 정부는 지금이라도 국회비준절차를 준비하여 할 것"이라며 국회비준동의 절차를 재차 강조했다.

 

심 위원장은 "우리 더불어민주당 사드대책특별위원회는 향후 사드배치의 국회비준동의 과정이 제대로 이루어지도록 최대한의 역할을 할 것이고, 중국의 경제보복으로 인해 피해를 보고 있는, 서민과 자영업자의 손실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정부와 협의를 통해 대책마련에 나설 것"이라고 밝히고, 이어 "사드배치의 절차적 정당성, 불법적인 사드장비 이동배치 및 비용분담 이면합의 등 모든 국민적 의혹을 해소할수 있는 청문회 개최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해 국민적 의혹을 해소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1. 심재권 의원 2017. 05. 11. 09:00
불법적 사드배치 중단과 청문회 개최 및 국회비준동의 촉구

 

기사작성_오미정 기자 사진_조승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