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이재정 원내대변인,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 결과

이황규 기자 | 입력 : 2017/03/08 [13:42]

민주당 이재정 원내대변인은 오늘(08) 국회 정론관 오후 브리핑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 민주당 이재정 원내대변인     ©오미정 기자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 결과

더불어민주당은 오늘 의원총회를 통해, 헌법재판소의 대통령 탄핵심판 선고관련 대응 및 기습적인 사드 배치상황 등 긴급한 현안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를 진행하였고, 개헌과 관련한 당의 입장을 정리하였다.

 

1. 더불어민주당은 먼저 헌법재판소의 조속한 탄핵 결정을 촉구한다. 앞서 활동을 마친 특검이 헌재에 제출한 수사내역에도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농단 혐의가 적시돼있다. 헌재는 조속한 결정을 통해 국민들의 혼란을 최소화해야 한다. 국민만 바라보며 엄정한 시국을 무겁게 받아 책임 있는 결정해줄 것을 요구한다.

 

2. 사드배치는 국가안보 및 외교, 국민의 생명과 안전, 국가경제 등에 직결된 문제인 만큼 반드시 국회 비준 동의를 받아야 할 사안임을 확인하고, 이를 위한 절차를 추진할 것을 당론으로 의결했다.

 

더불어민주당은 황교안 대행체제가 졸속으로 추진 중인 사드 ‘알박기’ 배치를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 동시에 <더불어민주당 사드대책특별위원회>를 중심으로 신속한 논의를 거쳐 추후 대책 마련과 즉각 대응에 나설 것이다.

 

3. 또한 민주당은 국민이 참여하는 개헌 국민 중심개헌으로 새로운 대한민국을 열어갈 것이다. 이와 관련해 당 개헌특위 소속 의원들을 중심으로 전체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것을 비롯하여 향후 총체적 논의를 지속하기로 했다. 국회 개헌특위에 대한 여야 간 협의 당시, 활동 기한을 1년으로 하기로 하였던 내용을 의총에서 보고, 이후 개헌 과정에서 계속될 특위 역할에 마땅한 활동기한 관련 상황을 공유했다.

 

우리당 대선후보들도 개헌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을 요구한다. 개헌 시기와 관련해서는 폭넓은 의견수렴을 통한 국민적 동의를 거쳐 가능한 내년 지방선거일정에 맞출 수 있도록 각 대선후보들에 권고하기로 하였다.

 

4. 아울러 의원총회에서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올바른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재단 20만 동행인 후원>에 적극 참여하기로 의결했다. 20여만 명으로 추정되는 위안부 피해자의 진실은 여전히 규명되지 못하고 있다.

 

정의기억재단은 오는 10월 한 달을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과 손잡는 동행의 달로 선포했다. 이에 우리당도 소속 의원들의 뜻을 모아 적극 동참하기로 의결하였다. 당 소속 모든 의원들도 세비를 갹출하고, 당 차원에서도 큰 힘을 보태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더 이상 불행한 역사가 되풀이 되지 않도록 그 역사를 기억하고, 진실을 알리는 데 앞장설 것이다.

 

7. 이재정 원내대변인 13:30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 결과

 

<<동영상 보기>>

https://youtu.be/HDH3W4zo-eM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이재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