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이재명 후원, 약자들의 '품앗이 행진' 약 3주 만에 후원금 10억 돌파

김동수 보도국장 | 입력 : 2017/03/04 [22:36]

이재명 후원회 돌풍 약 3주 만에 후원금 10억 돌파

 

- 광주·전남지역 공동후원회장 50여명 참여, 지지세 이어가 -

- 환자, 빚쟁이, 학생 등 감동의 후원 줄이어 -

- 해외동포들 공동후원회장 참여계속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경선후보의 ‘흙수저후원회’(이하 후원회)는 3일 오전 후원금 10억 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9일 후원회 출범 이후 약 3주(23일) 만에 이룬 성과로 무수저와 흙수저의 바닥민심이 만들어낸 결과라는 평가다.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김진혁 기자

 

후원회 측은 이재명 후보가 지난달 27일부터 2박3일 광주·전남지역을 방문한 이후 이 지역의 후원회 참여가 늘어났다고 밝혔다. 고흥군에 살고 있는 어부부터 담양에서 농사를 짓는 농민, 여수에서 창업을 한 청년, 광주에서 장사를 하는 상인까지 50명의 무수저, 흙수저들이 공동후원회장으로 참여했다.

 

또한 평범한 삶이 힘들었다는 말기 암환자, 통장 잔고가 1만3천원뿐이라 미안하다고 하는 후원인, 점심값 커피값 아껴 후원했다는 후원인, 마이너스 통장임에도 인생처음 정치인에게 후원을 한 후원인, 반찬값 아껴 후원한 부천의 50대 주부, 벌이가 없는 학생이지만 조금이라도 힘을 보탠다며 후원한 대학생 등 가슴 뜨거운 응원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국내 뿐 아니라 해외동포들의 후원회 참여도 잇따르고 있다. LA의 사업가, 샌프란시스코의 변호사, 시카고 변호사, 워싱턴DC의 사업가, 뉴저지 프리랜서 등도 해외 후원회장으로 이름을 올렸다.

 

후원회 측은 “무수저와 흙수저의 지원에 힘입어 지지율 반등세가 탄력을 얻고 있다” 라며 “다수 약자들의 힘으로 반드시 민주당 경선에서 이기고 제대로 정권을 바꿔 흙수저들의 꿈을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흙수저후원회’는 사회복지사와 KTX해고 여승무원, 농민 등 서민과 소외계층을 대표하는 이들로 공동후원회장단을 구성했으며 이재명 후보는 지난달 11,300번째 후원인과 기념오찬을 한 바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이재명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