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소병훈의원,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나눔의 집 방문

편집부 | 입력 : 2017/01/31 [07:53]

소병훈의원,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나눔의 집 방문

 

- 정세균 국회의장 등 더불어민주당 방문단 동참 -

 

김동수 보도국장

▲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의원     ©편집부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광주갑)26일 설을 앞두고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쉼터인 경기 광주의 나눔의 집을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위로와 격려를 목적으로 소 의원과 함께 정세균 국회의장 등이 방문단에 참여했고,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6명이 자리를 함께 했다.

 

방문단은 오후 2시 나눔의 집에 도착하여 추모비를 참배하고, 소녀상을 둘러본 후 생활관으로 이동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는 선물 전달과 더불어 세배 및 신년인사 등 명절을 맞은 할머니들을 위로하고 피해자 할머니들과 역사의 고통을 함께 나누는 자리가 되었다.

 

위안부 할머니들과의 간담회 이후 방문단은 나눔의 집에 있는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을 찾았다. 역사관은 1998년 나눔의 집에 개관한 세계 최초의 성노예 주제 인권박물관이다. 잊혀져 가는 일본의 전쟁범죄 행위 고발, 피해자 할머니들의 명예회복, 역사교육의 장으로 활용하기 위하여 세워졌다.

 

이날 방문에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은 힘내시어 꼭 문제를 해결해 달라.”두 번 다시 이런 짓 안 하도록 반드시 명예를 회복하고 사죄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세균 국회의장 역시 어머님들의 한을 풀어드려야 한다.”한을 풀어드리고 역사를 바로 만들기 위해 힘을 더 내서 꼭 역사를 바로잡도록 할 것이라고 답했다.

 

소병훈 의원은 합의는 피해 당사자가 있어야 마땅하다. 그렇기 때문에 12·28 합의는 무효다라고 강력히 주장했다. 이어 법원의 12·28 협상문서 공개 판결에 항소하고, 위안부 자료 세계기록유산 등재 추진에 미온적인 현 정부의 이해할 수 없는 행태를 온 국민이 마음을 모아 반드시 고쳐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방문에는 남인순 여가위원장, 박경미·이원욱·임종성·정춘숙 의원과 이미경 전 의원이 동행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소병훈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