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동행명령장 발부에도 윤전추ㆍ이영선 불출석…국회모욕죄”

김진혁 기자 | 입력 : 2016/12/14 [15:56]
▲ 새누리당 김성태의원 최순실 3차 청문회 국조특위 위원장     ©김진혁 기자

 

14일 오후 최순실 국정농단 3차 청문회에서는 김성태 위원장이 이날 오전 불출석해 동행명령장을 발부한 윤전추,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에 대해 언급했다.

 

새누리당 김성태 최순실 3차 청문회 국조특위 위원장이 동행명령장 발부에도 불출석한 윤전추,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에 대해 국회모욕죄를 언급하며 출석을 촉구 하며 고발 까지 언급 하면서 경고 했다.

 

 

김성태 위원장은 "윤전추, 이영선 행정관은 불출석에 따른 동행명령장을 발부하고 접견신청을 하였으나 청와대 부속실 두 행정관이 연락이 닿지 않아 만나지도 못 하고 집행도 못 했다"고 밝혔다.

 

▲ "윤전추, 이영선 행정관 불출석해 좌석이 비워 있다.     © 김진혁 기자


이어 김성태 위원장은 "청와대의 고의 회피로 보인다"며 "저녁 늦게까지도 동행명령장 집행을 시도하겠으나 쉽지 않아 보인다" 며 "청와대에 밝힌다" 비서실 압수수색까지 했는데 국회를 기만하고 우롱하는 청와대의 처사 비판받아 마땅하다. 경고 했다.

 

이어 "우병우 전 수석에 대해서도 다각적인 노력의 결과 청문회에 출석하겠다고 밝혔듯이 이 회피 상태도 언론보도를 통해 전국에 알려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 자리를 빌려 분명히 밝힌다. 국회 모욕죄로 5년 이하 징역의 법적처벌을 받을 수 있다는 점 직시하고 바로 청문회장으로 출발하길 바란다"고 국회 출석을 지속적으로 요구했다.고 밝혔다.

▲14일 오전 최순실 국정농단 3차 청문회 "윤전추, 이영선 행정관 불출석 증인 강제 동행서 발부 하고 있다     ©김진혁 기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