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박주민 “대통령의 7시간, 추적 토크쇼 열어”

세월호 참사 당시 대통령의 행적을 쫓는 7시간 릴레이 대담열린다

김태희 기자 | 입력 : 2016/12/02 [15:50]

국회 더불어민주당 박주민(서울 은평갑) 의원이 2일과 4일 양일에 걸쳐

세월호 참사 당시 대통령의 7시간 공백에 대한 추적에 나선다.

 

 박 의원은 그간 세월호 7시간 행적 취재에 나섰던 언론인 등과 7시간 릴레이 대담을 통해 취재 뒷얘기를 듣는 시간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에 따르면, ‘추적자들’이라는 이름을 갖고 치러지는 이 행사는 오늘 저녁 7시 30분, 마포에 위치한 ‘빨간책방카페’에서 ‘대통령의 시크릿’편을 취재했던 SBS 그것이 알고싶다 이큰별 PD를 시작으로, 8시 30분 조동찬 SBS 의학전문기자와 각각 대담을 통해 방송에서 다 하지 못했던 세월호 7시간 대통령의 행적에 대해 얘기를 나눈다.

 

 

또 오는 4일(일) 저녁에는 마포구 소재 한겨레신문 본사 ‘한겨레TV 스튜디오’에서 6시 김완 한겨레21 기자, 7시 이재명 성남시장, 안수찬 한겨레21 편집장, 8시 하어영 한겨레신문 기자, 9시 오현주 416단원고약전 발간위원 및 416가족협의회 장훈 진상규명분과장, 10시 김성훈 416 세월호 특조위 조사관과 함께 심도 깊은 대화가 오갈 전망이다.

 

이 날 행사들은 박주민 의원실, 이재명 시장, 한겨레21의 페이스북으로 각각 생중계된다.

 

박 의원은 “세월호 7시간은 진상규명을 위해 반드시 밝혀져야 할 대상”이라며 “대담에서 다룬 내용을 정리해 특검과 국조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박주민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