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인권 짓밟은 朴근혜는 국민의 대통령이 아니다."

대통령, 외교부 장관 “추가협상 요청”묵살, 12.28 위안부 합의 강행지시

김진혁 기자 | 입력 : 2016/11/22 [14:43]
▲ 한일 협정     © 김진혁 기자

 

지난해 12.28 한일 외교장관 위안부 합의가 윤병세 외교부장관의 추가협상 요청에도 불구하고 朴근혜 대통령의 강행 지시로 이뤄졌다는 것이 사실로 드러 났다.

 

한겨레 11.22일자 기사에 따르면, 윤병세 장관이 “석달만 시간을 주면 개선된 합의를 이끌어내겠다”고 대통령에게 요청했으나 대통령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부실한 12.28합의 타결?발표를 강행하라고 지시했다는 것이다.

 

1990년대부터 한결같이 일본 정부의 공식사과와 법적 배상을 요구했던 위안부 할머니들의 요구를 묵살하고, 치유금 10억엔을 조건으로 최종적 및 불가역적인 합의를 주도한 장본인이 박근혜 대통령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진 것이다.

 

12.28 위안부 합의 이후 국민의 73%가 한일 외교장관 합의에 반대했다. 국민 대다수가 반대하는 굴욕합의를 강행한 박근혜 대통령은 도대체 어느 나라의 대통령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100만 촛불의 민심은 박근혜 대통령에게 사망선고를 내렸다. 내치는 물론 외치까지 모든 국정운영에서 손을 떼라는 명령을 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3년 9개월 동안 단 한 번도 국민의 뜻이 무엇인지, 민심이 무엇인지를 살피지 않은 채, 오로지 부친의 명예회복과 최순실 가계의 사리사욕을 위해서 권력을 남용했다는 것이 만 천하에 드러났다.

 

12.28 굴욕합의는 대통령이 대한민국의 외교활동에 먹칠을 한 셈이 되었다. 자국민 보호를 최우선으로 여겨야 할 외교역량이 일본정부의 면죄부를 위해 사용되었다는 치욕을 면치 못할 것이며, 민심을 알고 싶어 하지 않는 대통령, 나라의 위신을 땅바닥으로 추락시킨 대통령은 더 이상 대한민국 국민의 대통령이 될 수 없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신청한 8개국의 위안부 피해자들은 대한민국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여성인권을 짓밟은 사상 최악의 대통령이라 규정하고 있다. 더 이상의 나라망신, 국민망신을 용납할 수 없다는 것이 5천만 국민의 민심이다.

 

12.28 합의는 국민의 뜻이 아니라는 것이 명명백백히 밝혀졌다. 박근혜 대통령이 국민의 뜻을 거스르는 반역사적이고 반인륜적인 합의 강행을 지시했기 때문이다. 대한민국 외교부는 지금이라도 12.28 위안부 굴욕합의를 파기하고, 재협상에 나서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 정부 공직자들은 대한민국 역사와 국정에서 국정농단의 핵심 피의자, 박근혜 대통령이 벌인 모든 흔적을 지워내야 한다는 것이 지금 국민의 뜻이라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라고 여론이 들끌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